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대견하고 소중한 스무살, 온 마을이 축하”

<사진제공=하자센터>

[환경일보] 한이삭 기자= 하자센터는 5월19일 성년의 날을 맞아 오후 5시 하자센터 신관 중정에서 성년을 맞은 청소년들을 위한 성년식을 연다.

2006년부터 시작된 서울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하자센터)의 성년식은 ‘1백 송이의 장미 꽃다발과 초콜릿’으로 상징되는 상업적 성년식 문화를 벗어나 ‘성장과 성숙이 무엇인지, 어른이 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어른됨’의 의미를 되새기는 자리를 통해 청소년과 기성세대를 연결한다.

하자센터는 현재 스태프를 포함해 5개의 대안학교, 5개의 사회적기업, 10여개의 입주 창업팀, 3개의 공방 등 총 300여명에 달하는 상주인구가 있는 ‘마을’이다.

마을로서의 면모를 띄는 하자센터는 1년 주기에 따라 성원들이 얼굴을 익히는 봄맞이 행사로 시작해 건물 옥상과 마당 안팎 텃밭에 모종을 심는 ‘시농(始農)’행사, 한 해의 농사를 마무리 짓는 한가위 ‘달맞이축제’, 겨울을 날 준비를 하는 김장파티 등 공동체로서의 유대감을 키우고 힘을 합하는 마을의례를 거행해 왔으며 성년식 역시 이 중 하나이다.

올해의 성년식 역시 하자마을의 다양한 구성원들이 동료이자 인생의 선배로서 성년을 맞는 주인공들을 격려하고 스스로의 삶도 되새겨보는 자리로 기획됐다.

이는 하자센터가 다양한 배경과 연령, 학력, 직업을 지닌 사람들이 카페와 공방, 텃밭 등에서 교류하며 서로의 생각과 가치를 나누는 창의적 공유지대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대안학교 청소년 등 22명 주인공

<사진제공=하자센터>

성년식 주인공들은 하자센터에서 배우는 대안학교 청소년들을 비롯해 총 22명. 1995년생으로 만 19세가 되는 청년들이며 지난해 성년 연령 관련법이 바뀌면서 성년식을 하지 못한 1994년생 만20세 청년들도 포함됐다.

하자마을의 성년들은 하자센터 내의 도시형 대안학교 ‘하자작업장학교’와 청(소)년 일학교 ‘연금술사 프로젝트’를 비롯해 사회적기업 오가니제이션 요리에서 운영하는 요리학교 ‘영셰프스쿨’, 사회적기업 트래블러스맵 산하의 ‘로드스꼴라’, 사회적기업 유자살롱의 음악교육 프로그램 ‘집밖에서 유유자적’ 등 이른바 ‘네트워크학교’ 학생들이 주를 이루며, 하자센터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인연을 맺어온 일반 청소년들도 참여한다.

올해는 네트워크학교 외에도 지난해 활동했던 하자센터 청소년운영위원회, 교육팀, 사회적기업 에듀케스트라 등 하자 곳곳에서 활동하며 스무살을 맞이한 이들이 함께한다.

올해 성년식 주례는 하자마을의 ‘촌장’ 중 한 명인 박홍이 전 연세대 물리학과 교수가 맡는다. 재직 시절에도 연세대 자원봉사단을 이끄는 등 나눔을 실천했던 그는 최근 해외 봉사를 마치고 귀국, 하자마을의 어르신으로 검도, 호신술, 명상 등 자신의 재능을 아낌없이 나누고 있기도 하다.

<사진제공=하자센터>

성년자들은 식 시작 전인 3시에 주례를 미리 만나 인사도 나누고, 성년 선언문도 읽어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성년식에서 성년자들은 차례로 동쪽, 서쪽, 남쪽 방향의 마을 어른들에게 인사를 하고 마지막으로 북쪽 방향의 주례에게 예를 갖춘다.

이어 주례의 성년선서 후 부모, 교사 등 각자의 멘토가 소박한 꽃관을 씌워주는 화관례를 거친 성년자들은 예를 갖춰 인생의 첫 술을 마시는 초례를 마지막으로 성년의 관문을 통과하게 된다.

하자마을 성년식 요소요소에는 마을 사람들의 힘이 보태진다. 성년자들을 위한 축하공연은 연계 사회적기업 ‘이야기꾼의 책공연’과 하자작업장학교 선후배들로 구성된 그룹 ‘페스테자’가 맡으며 식이 끝난 후에는 공동부엌에서 네트워크학교 학생들을 비롯해 여러 하자마을 사람들이 힘을 보태 장만한 국수, 전, 떡, 과일 등의 음식을 나눠먹게 된다.

한편 1999년 12월 18일에 개관한 하자센터는 연세대학교가 서울시로부터 위탁 운영하고 있으며 공식 명칭은 ‘서울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이다. 하자센터는 아동과 청소년들에게는 진로 설계 및 창의성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청장년들을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청년창업, 사회적기업 등 커뮤니티 비즈니스를 지원하고 있다.

press@hkbs.co.kr

박순주  parksoonju@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순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학교 공기정화장치 합리적 설치방안 모색’ 토론회
[포토]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
[포토] 2018 제2차 남북환경포럼 개최
[포토] 제29회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
[포토] '주거지 앞 수소발전소 괜찮은가'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