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휠라 윤윤수 회장, 두산-롯데전 시구
[환경일보] 김승회 기자 = 휠라와 두산 베어스는 후원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이 날을 ‘휠라 데이’로 지정하고 팬들을 위한 이벤트를 개최했다.

윤윤수 회장은 20년 파트너십의 의미를 되새기고 구단과 팬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등번호 20번을 달고 시구를 했다..

시구와 더불어 이 날 휠라 데이를 맞아, 경기 전 두산베어스 선수들은 휠라와 첫 후원 인연을 맺었던1995년 당시의 붉은색 재킷을 착용한 모습을 관중에게 선보였으며, 관중들에게 휠라 상품권이나 워킹화 ‘에스 웨이브 2’를 선물로 증정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휠라 윤윤수 회장이 1일 오후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롯데전 시구자로 나섰다. 휠라와 두산베어스 후원 20주년을 기념하는 등번호 20을 달고 시구를 했다.


한편, 휠라는 1995년부터 지금까지 20년간 야구화, 장갑 등 스포츠 용품과 의류를 두산베어스 선수 및 코치진에게 특별 제작·지원해 왔으며, 한 기업과 프로 스포츠팀이 20년간 후원관계를 이어온 것은 국내 최장기록이다.

ksh@hkbs.co.kr


김승회  ksh@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개 학살 방관, 몇 백만 개가 죽어야 멈출 것인가”
일본 수출규제 진단, 산업전략 모색 긴급토론회
[포토] 2019 서울 놀이터 진단 토론회
[포토] 눈물로 호소하는 가습기피해자 뒤 팔짱 끼고 웃는 애경직원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