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통일·국방
현대重, 최신예 잠수함 ‘윤봉길함’ 진수
[환경일보] 김승회 기자 = 현대중공업이 해군의 다섯 번째 214급 최신예 잠수함을 진수한다.

현대중공업은 3일(목) 오전 울산 본사에서 황기철 해군참모총장과 김외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14급 잠수함인 ‘윤봉길함(尹奉吉艦)’의 진수식(進水式)을 개최했다.

이날 진수식에서 이 잠수함은 독립운동가 윤봉길 의사를 기리기 위해 황기철 해군참모총장에 의해 윤봉길함으로 명명(命名)된다.

현대중공업은 3일(목) 오전 울산 본사에서 황기철 해군참모총장과 김외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14급 잠수함인 ‘윤봉길함(尹奉吉艦)’의 진수식(進水式)을 개최했다.


윤봉길함은 길이 65.3미터, 폭 6.3미터에 배수량 1천800톤급의 국내 최대 디젤 잠수함으로, 최대 시속은 20노트(약 37km/h)고 40명의 승조원이 탑승할 수 있다.

잠수함 선체는 외부압력에 강한 초고장력강(超高張力鋼)을 채택해 잠항심도(潛航深度)를 수심 400미터까지 높였고, 공기가 필요 없는 추진 장치인 연료전지를 탑재해 최대 2주간 잠항이 가능하다.

황기철 해군참모총장(왼쪽에서 네 번째)과 김외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오른쪽에서 세 번째), 윤봉길 의사의 손녀 윤주경씨(왼쪽에서 세 번째) 등 진수식 참석자들이 함명을 선포한 후 박수를 치고 있다.


또한 자동화된 동시 표적 추적 시스템과 어뢰 유도 및 탐지 시스템 등 최신의 전투체계를 갖췄고, 순항 미사일 및 어뢰(魚雷), 기뢰(機雷) 등의 무장을 탑재해 뛰어난 작전수행 능력을 구비했다.

현대중공업은 총 9척이 건조되는 214급 잠수함 가운데 1번함 ‘손원일함’을 비롯해 2번함 ‘정지함’, 3번함 ‘안중근함’, 5번함 ‘윤봉길함’까지 총 4척을 건조했으며, 7번함과 9번함도 건조하고 있다.

윤봉길함은 마무리 작업 후 약 1년간의 해상작전 운용시험을 거쳐 오는 2015년 말 해군에 인도될 예정이다.

ksh@hkbs.co.kr

김승회  ksh@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