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자수첩
[기자수첩] 일회용 컵 사용에 길들여진 환경행사

[환경일보] 박미경 기자 = 최근 취재를 갔던 한 행사장의 컵 사용 모습이 굉장히 인상 깊었다.

기후변화행동연구소 빅애스크 네트워크가 주최한 이 토론회에서는 행사장을 찾아온 사람들을 위해 종이컵이 아닌 일반컵으로 물이나 음료를 마실 수 있도록 제공했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행사장에서는 1회용 컵을 사용하는데 말로만 기후변화에 대응하자가 아니라 행동으로 실천하는 모습이 다른 행사장과는 여실히 달랐다.

종이컵은 편리하기는 하지만 한 번 쓰고 버려지기 때문에 자원을 과도하게 낭비하고 폐기물을 다량으로 발생시킨다는 문제가 늘 지적돼왔다.

한때 환경부는 자원을 절약하고 재활용을 촉진함으로써 저탄소 녹색실천운동에 앞장서기 위해 ‘자기 컵 갖기 운동’ 뿐만 아니라 휴게음식점과 공공기관이 먼저 ‘1회용품 줄이기 운동’을 실천하도록 독려했다. 그 결과 환경의식 고취 및 상당량의 1회용 컵 사용이 줄어들어 호응을 얻은 바 있다.

하지만 반짝 시행에 불과했던 걸까. 환경부가 주최하는 어느 행사장에 가 봐도 1회용 컵 사용이 난무하고 있다. 어느 곳보다 환경을 생각하고 외쳐야 하는 부서에서의 1회용 컵 사용은 뭔가 아쉬움이 남는다.

glm26@hkbs.co.kr

박미경  glm2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