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농진청, 쌀 가공 산업 활성화로 우리 쌀 소비 늘려
[환경일보] 차영환 기자 = 농촌진흥청은 쌀 가공 산업이 국내 쌀 소비의 대안으로 주목받는 가운데 가공 용도에 맞춘 벼 개발로 쌀 가공 산업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가공 용도에 알맞은 쌀 품종을 개발·보급하고 있다. 농가는 계약 재배로 안정적인 소득을 올리고, 가공 업체는 안정적인 원료를 공급받아 가공 식품을 개발해 매출을 올리고 있다.

국민 1인당 쌀 소비량은 해마다 줄고 있지만 가공 식품으로 소비하는 쌀은 늘어나고 있다. 2011년 40만 2,000톤에서 지난해 47만1,000톤으로 17.2% 늘었으며, 쌀 가공 식품 시장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맛있는 즉석밥용 ‘주안(1994)’ 품종은 식었을 때도 밥맛이 좋고 모양이 잘 유지된다. 또 ‘보람찬(2009)’은 수량이 많고 밥을 지었을 때 품질 유지 기간이 늘어나는 특성으로 즉석밥 제조에 적합한 품종이다. ㈜CJ와 함께 ‘가공밥에 적합한 벼 품종 선발과 산업화’ 과제를 추진해 ‘주안’ 품종을 선발했다. 2013년에는 농가와 500ha 규모로 ‘보람찬’을 계약 재배해 농가와 산업체간 상생 기반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쫄깃한 국수용 ‘고아미(2000)’와 ‘새고아미(2011)’는 아밀로스 함량이 25% 이상으로 면을 만들었을 때 탄력이 좋은 쌀국수용 품종이다. ㈜백제물산은 ‘고아미’를 이용해 쌀 함량 90%의 고아미 쌀국수와 50%인 설렁탕 사리면을 개발해 월 100톤가량 쌀국수를 생산하고 있다.

맛과 향이 좋은 술 양조용 ‘설갱(2001)’은 매우 부드럽고 잘 으깨져 누룩균이 쌀에 잘 달라붙고 번식도 왕성해 맛과 향기가 좋은 술을 만들 수 있는 품종이다. ㈜국순당은 ‘백세주 담’ 등 8종의 제품의 원료곡으로 ‘설갱’을 사용하고 있다. 2008년부터 1,000여 농가와 계약 재배로 1,645톤을 수매해 농가는 안정적인 수익을, 국순당은 품질 좋은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있다.

쌀과자, 빵, 떡용 ‘보람찬(2009)’은 수확량이 733kg으로 많아 쌀빵과 쌀과자, 떡 등을 만들기에 좋다. ㈜강동오케익은 과자류, 케익, 빵 등 다양한 가공 제품에 ‘보람찬’을 사용하고 있으며, 해마다 10ha 정도를 계약 재배하고 있다. 고향식품은 ‘보람찬’을 이용해 지역 농업인과 연계해 명품 떡 ‘모싯잎 송편’을 만들었다. 2011년부터 지역의 작목반과 21ha 정도 계약 재배를 하고 있으며 현재 모싯잎 송편 떡의 시장 규모는 약 300억 원 정도다. ㈜쁘띠아미는 최고품질벼 ‘삼광(2003년)’으로 빵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특히, 글루텐이 들어가지 않았거나 적게(3% 이하) 들어간 빵으로 차별화를 했다.

기능성이 강화된 발아현미용 ‘큰눈(2005년)’은 쌀눈이 일반 쌀에 비해 3배 정도 크면서 두뇌활동을 증진하고 치매를 예방하는 가바(GABA) 성분이 많이 들어있어 발아현미용으로 적합하다. ㈜미실란은 ‘삼광’과 ‘큰눈’을 이용해 미숫가루, 현미차 등 가공식품을 개발해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계약 재배 면적을 50ha 까지 늘렸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임상종 원장은 “쌀 가공 산업은 공유, 개방을 통한 산·학·연 정부3.0 협력 모델”이라며 “가공 용도별로 적합한 쌀 품종을 선발하고 품질 특성 등에 대한 연구를 가공 업체와 협력 과제로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focus9977@nate.com

차영환  focus9977@nate.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영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환경경영학회 '2019 춘계학술대회'
[포토] 'KT&G 연초박 성분 공개 검증' 촉구
[포토] ‘스마트 도시홍수관리 국제 심포지엄’ 개최
[포토] 기후위기시대, 식량안보법 제정 방안 모색
[포토] ‘제14회 설비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