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핫이슈
'비정상회담' 미국 서열문화, "상사의 이름 허락 없이 부르는 건 실례"

비정상회담 미국 서열문화 <사진제공= JTBC '비정상회담'>



[환경일보] 신나리 기자 = 비정상회담 타일러 라쉬가 미국 서열 문화에 대해 밝혀 화제다.


11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대인관계'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미국인 타일러 라쉬는 "미국에서 서열 문화가 있다"며 "상사의 이름을 허락 없이 부르는 건 실례다. 상사가 허락한다면 이름을 부를 수 있다"고 말했다.

타일러 라쉬는 한국에서의 서열 문화는 존댓말 때문에 생격난 것 같다는 의견에 대해 "사실 영어도 존댓말이 있다"며 "우리가 보통 사용하는 영어는 모두 존댓말 개념이다. 'YOU'라는 건 당신이라는 의미이지만 이것은 높은 의미의 당신"이라고 말했다.

비정상회담 미국 서열문화를 접한 누리꾼들은 "비정상회담 미국 서열문화, 신기하다", "미국에도 서열문화가 존재하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tymedia@hkbs.co.kr


신나리  tymedia@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나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