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한국타이어, “따라올테면 따라와봐”
[환경일보] 박재균 기자 = 글로벌 선도 타이어 기업 한국타이어(대표이사 서승화)가 후원하는 아트라스BX 레이싱팀이 지난 24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네셔널서킷에서 열린 한-중 모터스포츠 페스티벌 슈퍼레이스 5차전 슈퍼6000 클래스에서 2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아트라스BX 레이싱팀은 한국타이어의 글로벌 Top Tier 기술력과 함께 시즌 종합순위 드라이버 부문 1위 조항우 감독, 3위 김중군 선수, 팀 부문 1위로 선두자리를 굳혔다.

이번 경기에서 아트라스BX 레이싱 팀은 DTM(Deutsche Tourenwagen Masters: 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 독점 타이어 공급으로 기술력과 품질을 인정 받은 '벤투스 F200(Ventus F200)’ 레이싱 타이어를 장착하고 한국타이어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재확인 했다.

아트라스BX 레이싱팀은 한국타이어의 글로벌 Top Tier 기술력과 함께 시즌 종합순위 드라이버 부문 1위 조항우 감독, 3위 김중군 선수, 팀 부문 1위로 선두자리를 굳혔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

전날 치러진 예선경기에서 같은 팀 김중군 선수와 함께 나란히 1, 2위를 석권하며 선두 그룹을 지킨 조항우 감독은 경기 초반 아쉬운 스타트를 보였으나 이내 빠르게 추월하는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선보이며 2위로 포디엄에 올랐다.

조항우 감독은 “시즌 후반 첫 경기에 한국타이어의 성능으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라며 “남은 경기에서도 우승과 함께 가장 멋진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1992년 국내 최초의 레이싱 타이어인 Z2000 개발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모터스포츠 활동을 시작했으며, 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DTM)와 함께 ‘뉘르브르크링 24시’, ‘월드 랠리 챔피언십’, ‘포뮬러 D’ 등 세계 유수의 모터스포츠 대회에 레이싱 타이어를 공급하거나 참가팀 후원 등을 통해 프리미엄 기업으로서 이미지를 강화하고 있다.

parkjk22@hkbs.co.kr

박재균  parkjk2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