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통일·국방
아·태지역 국방교육의 수장들 한자리에

[환경일보] 박미경 기자 = 국방대학교(총장 박삼득, 육군 중장)가 아시아·태평양지역 22개국(한국 포함) 국방대 총장을 초청해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18ARF국방대총장회의(ARF HDUCIM : ASEAN Regional Forum Head of Defense Universities, College and Institutions Meeting)922~25까지 개최한다.

 

이번 회의에는 22개국과 ICRC(국제적십자위원회), ARF사무국 등 2개의 국제기구에서 국방대 총장 및 관련 전문가, 교수 등 100여명의 고위 인사들이 참가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신뢰와 평화 증진을 위한 군사협력과 국방대학교의 역할을 주제로 34일 동안 주제 발표 및 토의를 실시하고 문화 탐방 등의 시간도 갖게 된다. 한국 측에서도 장성급 현역 교수 등이 참가해 외국 참가자들과 함께 학술 및 인적 교류를 도모한다.

 

이번 ARF국방대총장회의 일정 또한 다채롭게 꾸며졌다. 922일은 세션별로 각국 국방대간의 교육혁신과 변화, 발전, 협력 방안에 관한 심도 깊은 토의 등을 진행한다. 특히 23일과 24일 양일에 거쳐 참가국 간 양자회담을 개최해 실질적인 협력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아울러 회의 기간 중 대한민국의 안보 현실을 인식시키고 한국 문화 및 방산기술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해 판문점(JSA), 경복궁,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DX코리아(방산전시회) 행사장을 방문한다.

 

이번 ARF국방대총장회의 개최와 관련해 박삼득 국방대총장은 우리나라가 국책·민간 연구소 주관의 학술세미나 및 회의체 등은 활발한 반면에 외국군 고위 장교나 간부를 대상으로 한 대규모 교류협력은 부족했다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유일한 군 교육기관 행사인 이번 회의가 향후 지역 내 안보 강화 및 평화 유지에 기여하게 되는 한편 상호 교류가 더욱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ARF(ASEAN Regional Forum)1994년 시작됐으며 아태지역 27개 주요 국가 및 유럽연합(EU) 의장국 외무장관이 참석하는 아태지역 최초의 정부 간 정치·안보 협의체로 외무장관회의, 고위관리회의, 안보정책회의, 전문분야별 회의(국방대총장회의 등) 등의 회의체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이 201418차 회의 개최국으로 선정됐다.

 

glm26@hkbs.co.kr

박미경  glm2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