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수도권
화성시, 공룡박물관 건립을 위한 또 하나의 발걸음 내딛어


[화성=환경일보]이기환 기자 = 50년동 미스터리로 남아 있던 ‘데이노케이루스(그리스어로 독특한 무서운 손)’의 실체가 화성시 몽골탐사로 발굴된 표본을 통해 밝혀졌다.


22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화성시와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몽국제공룡탐사팀은 내․외신 기자 간담회를 열고 ‘데이노케이루스’의 골격 완성 등 연구 결과가 세계과학저널 네이쳐지에 게재됐다고 발표했다.


‘데이노케이루스’는 1965년 몽골 고비사막에서 양 앞발 화석 발견이후 새로운 표본이 발견되지 않아 미스터리로 남아 있던 공룡으로, 화성시가 2006년부터 지원하고 있는 한․몽국제공룡 탐사를 통해 2009년 몽골 남부고비사막의 알탄울라와 브긴자프 지역에서 새로운 표본이 발굴됐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융남 박사를 중심으로 조직된 한몽국제공룡탐사팀은 현재 화성시 공룡화석지 방문자 센터에 보관 중인 ‘데이노케이루스’의 표본으로 골격을 완성해 공룡의 실체를 구성하는 논문을 완성해 세계적 주목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화성시는 국가지정 천연기념물 제414호 공룡알화석지를 비롯해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발견되어 ‘코리아케라톱스 화성엔시스’로 명명된 뿔공룡의 화석이 발견된 곳으로 공룡화석박물관과 자연과학연구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화성시는 고성군, 해남군 등 남해안 일부 지역의 공룡발자국 유적 이외에는 공룡에 대한 콘텐츠가 부족한 현실에서 자연사박물관 유치를 위해 지난 2006년부터 2011년까지 몽골 공룡탐사 발굴․탐사 사업을 지원했으며,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융남 박사를 중심으로 조직된 한․몽국제공룡탐사팀은 한-몽 공룡탐사 프로젝트로 18마리 분량의 694개체의 공룡화석을 발굴해 전시 표본을 확보하는 성과를 올렸다.


시는 이번에 발표된 성과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공룡탐사대 지원을 계획이고, 대학은 물론 지역의 사회적 기업들과 연계해 지역사회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아이템을 발굴해 ‘공룡체험 School’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gh3310@hkbs.co.kr

이기환  ch910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청소년 기후소송 포럼’ 개최
[포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가 물환경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시대, 지속가능한 하천 치수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환경산업육성 정책설명회
국정과제, 가스경제가 답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