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세계茶박람회서 하동녹차 명성 알린다



[하동=환경일보] 강위채 기자 = 하국내·외의 명차(名茶)가 한 자리에 모이는 세계 차 박람회에 ‘왕의 녹차’로 널리 알려진 하동녹차의 우수성이 선보인다.

경상남도 하동군은 29일∼내달 1일 나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 B홀에서 열리는 2015 명원 세계 차 박람회에 하동지역 9개 업체가 참가한다고 29일 밝혔다.

(재)명원문화재단과 (사)한국다도총연합회, (사)홍차협회가 주최하는 이번 박람회에는 하동·보성·순천·장흥 등 국내와 중국·대만·일본·유럽 등 해외 차 산업 100여개 업체가 참가해 명차의 맛과 우수성을 알린다.

또 이번 박람회에서는 제20회 명원국제 차문화 대상식, 제20회 월드 티 아트 콘테스트, 명원국제 청소년 차 문화대전, 다식·다화 경연대회, 녹차·홍차·브랜딩차 시음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윤상기 군수가 오전 10시 정갑윤 국회부의장, 안홍준·정병국·설훈·박영선 국회의원, 해외 차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개막식에서 인사말을 했다.

하동군 윤상기 군수는 인사말을 통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우리나라 차 산업 활성화와 차 문화 대중화를 위해 노고를 아끼지 않는 김의정 이사장을 비롯한 명원문화재단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윤 군수는 “우리나라 차 역사는 1200여년 전 대렴공이 당에서 가져온 차 씨앗을 지리산에 심고, 화개다소에서 생산한 차 이름을 ‘유다’로 작명하고, 칠불선원에서 제다한 발효차에 대한 기록으로 미뤄 하동이 차 생산과 차 문화의 중심지였음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차와 관련한 이러한 역사적 사실은 하동녹차가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인정받는 바탕이 됐다”며 “하동군은 이를 토대로 우리나라 차 산업과 차 문화 진흥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좋은 차 생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하동군은 이번 박람회에 ‘알프스 하동’ 홍보부스 운영과 함께 선돌마을, 풍경티푸드, 요산당, 평사갤러리, 조대연가, 붓당골, 지리산상선암차, 청석골 감로다원, 연우제다 등 9개 업체가 참가해 국내·외 관람객에게 하동 차의 우수성을 알리며 판촉활동을 벌인다.

란편 하동군 관계자는 “오랜 전통과 명성을 자랑하는 세계 차박람회 개막식에 군수가 인사말을 하고 차 생산·가공업체가 대거 참가한 것은 하동 차의 명성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하동 차의 우수성을 다시 한 번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wichae1700@hkbs.co.kr


강위채  wichae17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위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46차 환경리더스 포럼 개최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 국민 대토론회’ 개최
‘통합물관리 비전 포럼’ 제4차 전체회의
'한국 해양보호구역의 현황과 미래' 토론회 개최
‘2002, 다시' 2018 러시아월드컵 이대 거리응원전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블록체인과 탄소금융[기고] 블록체인과 탄소금융
유연철 기후변화대사 임명유연철 기후변화대사 임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