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제주 제2공항, 부유식 해상활주로가 답 될까

부유식 해상활주로 단면도


[제주=환경일보] 김태홍 기자 = 제주도와 국토부가 추진하는 제2공항으로 인한 소음피해 해소를 위해 부유식 해상활주로를 개설하는 것이 더 낫다는 얘기가 설득력을 얻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1월10일 제2공항 부지를 성산읍 지역으로 발표했다.

국토교통부는 당시 성산읍 일대 496만㎡ 부지에 길이 3200m, 폭 60m의 활주로 1개(본)를 신설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국토부는 앞으로 ▷2016년 예비 타당성조사 ▷2016~2017년 기본설계 ▷2017년 토지보상 ▷2018년 착공 ▷2025년 개항 일정에 따라 제주 제2공항 건설을 추진할 계획이다.

그러나 성산읍 5개 마을(온평리, 신산리, 난산리, 수산리 , 고성리) 주민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제2공항 백지화에 나서고 있다.

성산읍 온평리 제2공항 반대온평리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위원장 이승이)는 “국토교통부가 주민의 사전 동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제2공항 예정지를 발표하면서 온평리 주민들은 불안해하고 있다”며 “이는 기본적으로 지켜져야 하는 민주주의 절차를 무시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 이번 제2공항 예정지 발표로 온평리 주민들은 엄청난 소용돌이에 휩싸이게 됐다”며 반발하고 있다.

비대위는 “이로 인해 초래될 결과 또한 클 수밖에 없다”며 “제2공항 예정지의 76% 우리 마을 토지의 45%가 수용되는 제2공항 건설 사업은 우리 마을을 두 동강 내고 앞으로는 혼인지 마을 온평리라는 이름을 대한민국에서 지워버릴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며 반발하고 있는 것.

신산리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양재봉 신산리장)는 최근 '제2공항 부지 선정 백지화를 위한 한마음 촛불문화제'를 개최, 제2공항 반대입장을 밝혔다.

수산1리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오찬율 이장, 이하 비대위)도 최근 보도자료에서 “제2공항은 사람의 삶의 가치가 최우선 고려돼야 함에도 불구하고 일부 평가항목만 부각시켜 주민들의 피해가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제2공항 활주로 북단에서 수산초등학교까지는 불과 1.7km 밖에 되지 않고 항로는 마을을 중심으로 관통한다”며 “소음 등 주민피해를 최소화해야 하는 기본적인 용역추진 방향에도 배치되는 것으로 주민들의 삶의 가치를 크게 훼손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구용역 과정에서 충분히 마을 전체가 소음피해가 있을 것이 예상되는 부분인데 이러한 점이 전혀 반영이 되지 않았다”며 “용역이 원점에서 재검토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비대위는 “2012년 제주도에서 발주한 ‘제주공항 개발구상 연구’에서 제시됐던 해안형 등을 배제하고, 유독 내륙형으로 제시한 이유를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한 상태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이 같은 소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안가 바다에 부유식 해상활주로를 개설하는 것도 대안”이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부유식 해상활주로는 기존 매립형 해상공항이나 교량형 공항과는 달리 활주로 전체를 물의 부력을 이용해 바다에 띄우고, 그 위에 비행기가 이·착륙하는 개념이다.

‘부유식 해상활주로 기술’은 활주로를 건설하기 어려운 작은 섬 주변에 ‘항공모함’처럼 부력을 이용, 수면 위에 활주로를 띄워놓는 방식. 부력이 교각 역할을 대신하기 때문에 교각 건설과 매립비용이 필요 없다는 점이 부유식 활주로의 장점. 교각형 활주로와 비교하면 단위당 건설비가 3배 이상 저렴하다는 것.

또 구조체를 모듈 단위로 육지에서 제작한 뒤 현장에서 조립하는 방식을 통해 건설 기간을 줄이고, 사용 후 구조물을 해체해 다른 지역에서도 재활용할 수 있다.

특히 파도에 따라 활주로가 움직일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를 없애기 위해 양쪽 끝 부분을 육지에 묶어 고정함으로써 교량의 구조적 피로를 방지하고 비행기 이·착륙의 안전성 문제는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지역주민들의 소음 피해와 토지보상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부유식 해상활주로를 검토해 볼만하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kohj007@hkbs.co.kr



김태홍  kohj007@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미세먼지 발생원인 분석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동절기 국민 절전캠패인 개최
[포토] 2019 Water-Detente 대토론회 개최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숲 공동체가 희망이다’ 특강
[포토] ‘2019 수원시의회 환경국 행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