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수도권
쉐라톤 그랜드 인천, 신임 총주방장 '강재현 셰프' 선임


[인천=환경일보]김은진 기자 =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은 신임 총주방장으로 강재현 셰프를 선임했다.

강재현 심임 총주방장은 호텔 리츠칼튼 서울을 시작으로 총 20년의 호텔 경력을 가지고 있으며, 캘리포니아의 호텔 리츠칼튼 하프문베이의 근무경험과 호텔 파크 하얏트 서울과 반얀트리 스파 앤 서울의 프리 오프닝 멤버이자 총 주방장으로 성공적인 오프닝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호텔 리츠칼튼 샌프란시스코에서 세계적인 셰프들과 한 주방에서 일하며 많은 것을 배우고 또 자신감도 갖게 된 그는 파크 하얏트 서울의 한국인 총주방장을 맡아 성공적인 오프닝과 함께 호텔 전체의 레스토랑과 조리팀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또한 반얀트리 스파 앤 서울의 총주방장으로 자리를 옮겨 다시 한 번 오프닝의 경험을 하였으며, 역시 조리팀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왔다.

강재현 신임 총주방장은 한국의 인터내셔널 호텔에서는 드물게 한국인 총주방장으로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에 선임 되었으며, 화려한 경력을 바탕으로 인천의 특 1급 호텔 중에서 가장 다양한 레스토랑을 보유하고 있는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의 조리팀을 이끌어 나갈 예정이다.

또한 그의 요리 스타일은 복잡하지 않은, 단순하지만 감각적인 메뉴 구성의 유러피안 스타일“누벨퀴진”그리고 한식과 동남아 요리, BBQ 요리에도 정통하며, 계절과 지역에 맞는 메뉴구성을 위주로 주방 안에서의 역동적이고 생동감 있는 요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1993년에 신라 호텔에서 호텔리어로 첫 발걸음을 시작한 이후, 더 큰 꿈을 위해 셰프의 길을 시작한 호텔 리츠칼튼 서울부터 지금까지 많은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는 강재현 셰프는 “음식 만드는 것 자체가 즐거움이며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다” 고 말했다.

k6346@hkbs.co.kr


김은진  k634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포토] 코로나&백혈병 백신개발 후원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