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달콤한 ‘체리꽃’ 활짝 핀 청주

청주시 가덕면 계산리에서 체리수확 체험이 진행될 예정이다.



[청주=환경일보] 신동렬 기자 = 올해 청주산 체리를 처음 맛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청주시 체리농원 0.3ha에 핀 체리꽃 사이로 많은 꿀벌들이 이꽃 저꽃을 옮겨 다니며 수정을 돕고 있다. 체리를 심은지 5년 만인 지난해 첫 수확을 했으나 양이 많지 않았다. 그러나 당시 당도가 높고 신선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 본격적으로 수확량이 많이 늘 것으로 예상되면서 어린이 대상 체리수확 체험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 체험 행사로 청주산 체리의 맛과 품질의 우수성을 알려 청주지역 생산 농산물 소비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산 체리는 모양이 앵두와 닮았고 검붉은 수입산 체리와 달리 붉은빛이며 당도는 17~21Brix로 수입산 체리보다 3~4Brix 높다.

또 단맛과 신맛이 적절하게 어우러져 새콤달콤한 맛으로 어린 자녀를 둔 가정에서 즐겨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청주시 관계자는 “올해 우리지역에서 체리가 본격적으로 생산된다”며 “청주산 체리의 우수성을 소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려 소비를 확대하고 안정적 농업 소득원으로 정착시키기 위해 기술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news7220@hanmail.net

신동렬  hkbsch@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4회 대한건설보건학회 2019 학술대회 개최
[포토] 지리산에 핀 상고대 ‘절경’
[포토] 산림청 ‘숲가꾸기 1일 체험’ 행사 열어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