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핫이슈
윤시윤 미담 머신 등극? "착하기로 유명, 쓰레기도 집에 가져와 버려"

<사진출처= KBS 2TV '해피투게더' 방송 캡처>


[환경일보] 김윤지 기자 = 배우 윤시윤이 KBS2 '1박 2일'에 합류했다는 소식이 화제다.

이 가운데 그의 성품을 가족들이 직접 밝힌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3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아-맨발의 친구들'에는 윤시윤의 가족이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윤시윤의 할머니에게 "윤시윤은 어떤 손자냐?"라고 묻자 "참 착했다. 어렸을 때부터 동네에서 착하기로 유명했다. 작은 쓰레기도 함부로 버리지 않고 집까지 가져와 버렸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활자 중독은 어렸을 때부터 있었느냐"라고 질문하자 윤시윤 어머니는 "어린이 날에도 도서상품권을 선물로 달라고 했다"라고 전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hknews31@gmail.com

김윤지  hknews31@gmail.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