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핫이슈
'시간이탈자' 임수정, "팀워크가 정말 좋아…항상 보호받는 존재였다"

<사진출처= 임수정 인스타그램>



[환경일보] 김윤지 기자 = 영화 '시간이탈자'가 주말 박스오피스에서 1위를 기록했다.

18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주연 배우 임수정은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정말 재미있었다. 지금은 이런 장치가 익숙해진 상황이라 어쩔 수 없지만 2014년에 봤을 때 정말 재미있었고 신선했다. 시나리오가 좋았고 읽는 누구라도 안 할 이유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이어 "촬영장 분위기와 팀워크가 정말 좋았다. 또 난 두 남자의 사랑을 받는 캐릭터라 그런지 고통 없이 사랑만 받으며 촬영했다. 항상 보호받는 존재였다"라고 밝혔다.

그녀는 1983년의 남자 지환과 2015년의 남자 건우의 사랑을 받는 캐릭터로, 1인 2역에 도전하며 각기 다른 시대의 두 남자의 사랑을 받는 인물을 연기했다.

hknews31@gmail.com

김윤지  hknews31@gmail.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