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핫이슈
이경실 남편, 피해자에게 했던 막말 보니 "아! 우리 형수 예뻐서 어쩔까"

이경실 남편 막말  <사진출처 = SBS 방송 캡처>



[환경일보] 김윤지 기자 = '성추행 논란'을 인정한 방송인 이경실 남편이 피해자에게 했던 막말이 다시금 화제다.

피해자 A씨는 지난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가해자 최 씨는 술에 취하면 스킨십을 잘 하는 편"이라며 "그는 '아! 우리 형수 어쩔까, 예뻐서 어쩔까'와 같은 말을 자주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사건이 있던 밤 최씨가 자신에게 "내가 너를 벼르고 있다"고 말했던 사실을 폭로해 충격을 자아냈다.

hknews31@gmail.com

김윤지  hknews31@gmail.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과 국민안전 위한 전기사업법 개정 토론회
산림복지진흥원-대상, ‘산림치유’ 기부금 전달식 진행
[포토] 2019 제1회 미래지구한국 토론회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