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통일·국방
서울시청에 독립 염원 품은 태극기 ‘뭉클’




[환경일보] 나영호 기자 = ‘완전 독립을 위해 노력하자’, ‘조국을 위해 희생하자’, ‘굳세게 싸우자’, ‘우리의 독립은 단결이다’, ‘자주자립’ 등 일제강점기 조국을 위해 싸운 광복군 70여명의 독립에 대한 염원과 조국에 대한 사랑을 담은 서명과 다짐이 빼곡하게 적힌 대형 태극기(18m☓13m)가 서울시청 외벽에 걸린다.


서울시는 제71주년 광복절을 맞아 ‘한국광복군 서명문 태극기(등록문화재 제389호)’를 그대로 재현한 태극기 이미지를 서울시청 본관 정문 상단 외벽에 12일 래핑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독립기념관의 승인을 받아 원본과 동일한 이미지로 제작한 것으로, 태극기 하단에는 ‘국기에 대한 맹세문’을 함께 부착해 광복절을 맞아 태극기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고 이야기가 담긴 역사 속 태극기를 만나보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광복군 서명문 태극기’는 광복군 제3지대 제2지구대에서 활동하던 문웅명(본명 문수열) 대원이 1945년 2월경 동료 이정수 대원에게 선물받은 것으로, 이듬해 문 대원이 다른 부대로 옮기게 되자 동료들이 태극기 여백에 가득 글귀와 서명을 해줬다. 이 태극기는 1986년 독립기념관에 기증돼 보관 중이다.


태극기에 서명한 70여명의 대원 중에는 현재 생존해 있는 김국주 전(前) 17대 광복회장(당시 한국광복군 제3지대 제2지구대장)도 포함돼 있다. 김 전 회장은 “당시 21살의 나이로 독립운동을 한 사람으로서 이 태극기가 나라를 사랑하고, 역사를 바로 알고, 다른 사람과 더불어 사는 사회가 되는 데 일조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서울시는 제71회 광복절을 기념해 15일 시민청 등에서 다채로운 시민 체험행사를 연다. 광복절 당일 낮 12시 시민청 활짝라운지에서 독립운동 영웅들의 이야기를 다룬 뮤지컬 ‘잊혀진 영웅(뮤지컬 퍼포먼스그룹 ‘오’)’이 공연되고, 15시에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을 담은 영화 ‘귀향’이 무료 상영된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카카오톡으로 서울시에 태극기 인증샷이나 나라사랑 메시지를 보내면 시청 서측 외벽(서울시의회 건너편)에 설치된 시민게시판에 표출되는 ‘나라사랑 태극기 인증샷 이벤트’도 진행된다. 아울러 서울시 소셜TV 라이브서울, 유튜브 등을 통해 광복절을 의미 있게 보낼 수 있는 방법을 담은 동영상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이야기를 담은 애니메이션 영상을 공개하고, 광복절 기념 보신각 타종행사(11:30~12:30)도 생중계한다.


서정협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서울의 중심에 내걸린 한국광복군 서명문 태극기가 일제강점기 조국의 독립을 염원했던 국민들의 간절한 마음을 되새기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서울시가 다양하게 마련한 기념 프로그램을 통해 광복절의 역사적 의미를 함께 공감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yhna@hkbs.co.kr

나영호  yhna@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기후변화와 통합물관리 세미나 개최
[포토] 농촌진흥청, 2017 국정감사
국회 환노위, 환경부 국정감사 시작
[포토] 해양수산부, 2017 국정감사
[포토] 산업통상자원부, 2017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