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특별기획 국정감사
[국감] 폐수종말처리시설 관리 부실로 가동률 저조
[환경일보] 김경태 기자 = 전국의 산업단지 및 농공단지에서 발생되는 고농도 오·폐수의 안정적 처리를 위해 운영되고 있는 폐수종말처리시설이 부실운영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것을 나타났다.

폐수종말처리장 노후화로 가동률이 60%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임이자(새누리당)의원이 환경부 및 각 지방환경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체 187개 시설 중 134개 시설(77%)의 가동률은 60%에 미치지 못하고 있었으며 내구연한(15년)을 넘긴 시설 또한 전체시설 중 68개소(36%)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전국 폐수종말처리시설 방류수 수질기준 초과 적발현황은 총 394건으로, 각 지방청별로 상습적으로 ㅣ위반하는 시설이 47개소에 달했다.

특히 금강청관할지역의 경우 191회나 적발돼 48%를 차지했으며 상습 위반시설 47개소 중 21개소가 금강청 관할지역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방류수 기준초과는 근본적으로 폐수종말처리시설의 노후화 및 운영 미숙으로 가동률이 낮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지배적이다.


실제로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134개 시설이 가동률 60%에 미치지 못하고 있으며 이중 40개소(30%)에 이르는 시설이 금강유역환경청 관할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내구연한 15년이 지난 시설 또한 전체 68개소로 전체시설 대비 37%에 달하고 있다. 특히 금강유역환경청 소관 17개 시설(25%), 대구지방환경청 소관 18개 시설(26%)이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임이자 의원은 “산업·농공단지 폐수처리시설의 경우 일부 입주업체에서 취급하는 물질 특성에 따라 특정수질유해물질이 배출될 우려가 있어 엄격한 관리가 필요하지만 관리가 부실하다”며 “전체 시설을 대상으로 정밀한 진단을 통해 노후화된 시설의 개선 및 시설운영상의 문제점을 파악해 문제점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mindaddy@hkbs.co.kr

김경태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