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특별기획 국정감사
[국감] 서울시 미세먼지 ‘과소 측정’ 가능성 제기

[서울시청=환경일보] 박미경 기자 = 서울시의 미세먼지 측정과 관련해 측정소가 옥상 등 10m 이상 높이에 설치돼 있어 측정값이 과소 측정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윤후덕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일반적으로 자동차 매연 등 대기오염 물질이 많이 배출되는 지상에 가까울수록 미세먼지가 많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 25개 자치구의 도시대기 측정소 중 20개가 옥상 등 10m 이상의 높이에 설치돼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의원

특히 송파구(올림픽공원)와 성동구(서울숲)의 대기측정소는 공원 내에 위치하고 있어 미세먼지 수준을 과소 측정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서울시 관계자는 “측정소는 환경부의 ‘대기오염측정망 설치운영 지침’에 의거 설치됐으며 25개소 높이 모두 30m 이내로 지침에 맞게 운영되고 있다”며 “그러나 공원 내 설치 2개소는 신뢰도에 대한 지속적인 우려가 제기되면서 내년 대푯값을 나타낼 수 있는 적정 위치로 이전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 미세먼지 경보제 권역과 관련해서 문제가 지적됐다. 서울시는 2005년부터 미세먼지 경보제를 1개 권역으로 운영 중에 있다.

 

윤후덕 의원은 “미세먼지 경보제를 서울시 전체가 1개 권역으로 운영하고 있는데 이는 지역적 특성을 정확히 반영하지 못할 확률이 높다”며 “보다 세분함으로써도 효율적으로 시민 건강을 보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역적 특성이 반영 안 된다는 지적에 있어 특정 자치구에서 미세먼지 기준 초과 시, 경보 발령 전이라고 별도로 통보해 해당 자치구에서 지역구민에게 전파토록 하고 있다”며 “향후 권역을 세분화해 경보제 운영을 하고자 시뮬레이션 분석 및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방안을 확정하고 내년부터 시행 하겠다”고 밝혔다.

 

glm26@hkbs.co.kr

박미경  glm2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