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김포공항역에서 30대 남성, 문에 끼어 사망
[환경일보] 한이삭 기자 = 서울 지하철 5~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도시철도공사는 19일 오전 7시18분경 5호선 김포공항역에서 승하차 시 승강장 안전문 사이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30대 남성 승객 1명이 승강장 안전문 비상문으로 튕겨 나오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고를 당한 승객은 사고 직후 호흡이 없는 상태로 119와 역무원에 의해 고양시 명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8시18분에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사고 경위는 열차 출입문이 닫히고 승강장 안전문이 닫히는 과정에서 4-1지점으로 하차하다가 열차 출입문과 승강장 안전문 사이에 끼인 상태에서 열차가 출발해 해당 승객이 비상출입문을 통해 밀려 나온 것으로 추정되며 세부 상황은 확인 중에 있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사고 즉시 대책본부를 가동하고 김포공항역 현장에 현장 상황실을 운영하면서 세부 경위 파악과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서울도시철도공사 관계자는 “사고가 발생한데 대해 유가족과 시민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리며 세부적인 사고 발생 경위를 파악하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ress@hkbs.co.kr

한이삭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이삭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서울시 건축상 대상 ‘한내 지혜의 숲’
[포토] 도시재생‧스마트시티 특위 ‘도시재생, 스마트시티를 만나다’ 토론회 개최
밤도깨비야시장에서 인생사진을…
[포토] 에너지시민연대, 에너지의 날 3차 거리캠페인 펼쳐
[포토] 수원시, 새 정부 국정운영 정책설명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