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사건사고
시흥 배곧신도시 D건설사, 환경관리 지적에도 ‘배짱’

[시흥=환경일보] 조원모 기자 = 경기도 시흥시(시장 김윤식)에서 야심차게 사업을 진행 중인 ‘군자 배곧신도시’에서 D건설이 시공하는 아파텔+상가 신축공사 현장에서 건축물 일부를 관할 지자체에 가설건축물 신고 없이 현장사무실로 사용하는 등 공사현장 환경관리에 대한 대책이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1차현장 주출입구 모습. 비산먼지 억제를 위한 노력은 찾아볼 수 없다.

건축법 제22조3항,17조3항에 따르면 준공 전 구조물을 업무시설로 사용할 경우 관할 지자체로부터 가설건축물을 신고하고 사용하게끔 규정돼 있다. 현행법상 이행강제금의 산정기준에 따르면 허가를 받지 않거나 신고도 없이 용도변경을 한 경우 부동산 시가 표준액의 100분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을 이행강제금으로 부과할 수도 있다.

본지가 불법사실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현장 관계자는 “준공 전이라도 필요에 따라 사용할 수도 있지 않느냐”며 아무 문제도 아니라는 듯 대답을 했다.

또한 공사 중인 건물 주변으로는 콘크리트 타설 후 발생된 잔재물과 각종 건축폐기물들이 주변에 방치돼 있었고 주출입구 입구에는 공사차량들로 인한 비산발생 억제를 위한 노력은 보이지 않았다.

▲ 공사자재 및 각종 폐기물로 어지러운 현장 주변도로

D건설은 지난 공사기간 중 시흥시로부터 환경민원에 따른 행정처분을 수차례에 걸쳐 받았지만 시정되는 모습은 전혀 보이지 읺았다. 시흥시청 관계자는 위와 같은 사실에 대해 “확인 후 그에 따른 행정조치를 하고 좀 더 세심하게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cwm@hkbs.co.kr

조원모  cwm@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원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