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제
TV홈쇼핑 ‘폭리’… 소비자 부담 증가

[환경일보] 이정은 기자 = TV홈쇼핑은 유통과 방송이 결합해 시청자에게 제공되는 융합서비스로 편하게 원하는 상품을 구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백화점보다 높은 판매수수료, 중소기업에 부당한 거래조건 등 사회적인 문제가 지속돼 왔으며 그로 인한 피해가 소비자에게도 전가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공동위원장 김천주·김연화)가 TV홈쇼핑 산업의 손익분석 등을 통해 과도한 판매수수료와 송출수수료를 분석한 결과 다른 업종에 비해 지나치게 높은 비용 탓에 물품을 공급하는 중소기업과 구입하는 소비자 모두에게 부담이 전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2011년부터 2015년까지 TV홈쇼핑 6개사의 5개년 평균 영업이익률은 15.5%로 우리나라의 제조업(5.4%) 및 서비스업(3.7%)의 평균 영업이익률에 비해 3~5배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유사 업종의 5개년 평균 영업이익률과 비교해도 백화점 10.8%, 종합도·소매업(백화점 제외) 5.3%, 대형마트 4.9%, 해외(미국) 홈쇼핑 6.9%에 비해 국내 TV홈쇼핑 영업이익률은 최소 4.7%p, 최대 10.6%p까지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TV홈쇼핑은 유사업종에 비해 4.7~10.6% 이상 높은 영업이익률을 보인다.

<자료제공=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TV홈쇼핑 시장은 2014년까지 빠르게 성장했으나 2015년 홈앤쇼핑의 백수오 파동으로 영업이익률이 전년 대비 12.2%p 감소했고 채널선정 경쟁에 따른 과도한 방송송출수수료 지급 등에 따라 모든 사업자의 영업이익률이 하락했다. 그러나 이러한 악재 속에서도 국내 TV홈쇼핑 6개사의 영업이익률은 8.8%∼22.5%로 높은 수준의 기록했다.

TV홈쇼핑의 높은 영업이익률은 과도한 판매수수료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판매수수료란 ‘회사 또는 개인이 판매를 알선해 주고 그 대가로 판매금액의 일부를 보상으로 받는 금액’을 말하며, 홈쇼핑사 입장에서는 수익으로 귀속되는 부분이지만 제조사와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추가적으로 발생되는 비용이다.

한국TV홈쇼핑협회에 따르면 상품공급업자가 TV홈쇼핑 업체에 판매수수료로 지급하는 금액은 판매금액의 31.8%에 달하고 있다.


현재 홈쇼핑 업계의 과도한 판매수수료를 유사업종(백화점, 대형마트, 해외홈쇼핑) 수준으로 낮추면 중소납품기업의 수수료 부담을 줄일 수 있고 이는 상품의 판매가격 인하 또는 품질 개선으로 이어져 소비자의 후생 역시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판매금액 구성비 <자료제공=사단법인 한국TV홈쇼핑협회,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판매금액 31.8%는 홈쇼핑 수수료

 

TV홈쇼핑 고정지출금액에는 송출수수료, 카드수수료, 물류비, 콜센터, 방송통신발전기금 등이 포함됐으며 이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송출수수료다.

송출수수료란 홈쇼핑 사업자가 채널이용 대가로 케이블 종합유선방송사업자 등 플랫폼사업자(SO)에게 지급하는 금액으로, 매출원가 중 69.6%(5개년 평균)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최근 홈쇼핑 사업자들의 채널 경쟁이 과열되면서 송출수수료도 급증해 매출원가 대비 송출수수료 지출비중은 2011년 평균 67.2%에서 2015년 평균 71.7%로 크게 증가했다.

 

SO사에 지급하는 송출수수료는 S급 채널 확보를 위한 경쟁사간 과도한 지출이 원인으로 지목되지만 객관적인 송출수수료 산정 기준이 없고 SO사와 TV홈쇼핑업체 간 협상력 차이로 인해 앞으로도 더 오를 전망이다.

송출수수료 증가는 판매수수료와 상품 판매가격 인상으로 이어지고 이는 소비자 부담으로 전가되기 때문에 TV홈쇼핑사가 적정 수준의 송출수수료를 지출할 수 있도록 명확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또한 중소기업 입장에서는 TV홈쇼핑이 제품홍보와 판매가 동시에 이뤄지기 때문에 효율적인 수단일 수 있지만 과도한 수수료와 부당한 조건(반품요구, 방송시간 강제배정·일방적 취소, 과도한 상품수량 확보, 추가적 비용요구, 사은품, 제작비, 모델출연료, 반품비용 등)을 요구하더라도 이를 거부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TV홈쇼핑 업계는 지나치게 높은 판매수수료로 중소업체나 소비자에게 부담을 전가하면서 막대한 이윤을 창출해 왔다”면서 “TV홈쇼핑사의 판매수수료와 송출수수료 인하를 통해 중소납품기업의 수수료 부담을 최소화하고 상품의 판매가격 인하 및 품질을 높일 수 있도록 유도해 소비자 후생 증가로 이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press@hkbs.co.kr

이정은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포토] 코로나&백혈병 백신개발 후원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한복 입고 질의하는 전용기 의원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김종석 청장, 기상기후 융합서비스 토론회 참석김종석 청장, 기상기후 융합서비스 토론회 참석
박병석 의장, 주한네덜란드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의장, 주한네덜란드대사 예방 받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