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민·관 합동 빅데이터 컨트롤타워 출범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민간과 정부가 두손을 맞잡고 ‘21세기의 원유’라고 불리는 빅데이터 활성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와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통계청(청장 유경준)은 8일 서울파이낸스센터에서 민·관 합동 빅데이터 TF(이하 빅데이터 TF)를 출범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민관합동 빅데이터 TF는 국내 빅데이터 업무 추진현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관련 공공과 민간 빅데이터 활성화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구성됐다. 그간 각 부처는 개별적으로 빅데이터 관련 협의체를 운영해 왔으나, 이번 빅데이터 TF 구성을 통해 범정부 차원의 종합적인 추진체계를 확립하게 됐다.

빅데이터 TF 팀장은 각 부처의 차관급인 행자부 김성렬 차관, 미래부 최재유 2차관, 통계청 유경준 청장이 공동으로 맡는다. 여기에 데이터 전문 민간기업과 학계 전문가, 데이터 보유 공공기관, 지자체 및 관계부처가 팀원으로 참여한다. 빅데이터 TF 출범식과 함께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는 부처별 빅데이터 주요 정책과 과학기술정보연구원의 과학 데이터 활용계획을 공유했다.

행자부는 질높은 공공 빅데이터를 이용해 민간 창업을 활성화하고 공공영역의 빅데이터 활용을 촉진해 국민편의 향상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미래부는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위해 누구나 원하는 데이터를 쉽게 찾고 거래하는 데이터 산업 생태계 조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통계청은 데이터간 연계·분석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빅데이터 활용을 지원하기 위한 연계사례 공유, 통계데이터센터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과학기술정보연구원은 연구과정에서 생산되는 데이터를 공유ㆍ활용하는 오픈 사이언스 추진 계획을 발표하여 큰 관심을 받았다.

민간에서는 데이터 전문기업인 선재소프트(대표 김기완)와 텐큐브(대표 이광진)가 빅데이터 활용 사례를 발표하였다.선재소프트는 데이터 분석ㆍ처리 기술을 바탕으로, 중국 차이나 유니콤社에 실시간 과금·정산 시스템을 구축한 해외진출 성공 사례를 소개하였다.

텐큐브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소비패턴 분석 기반의 가계부 앱(App)을 개발하였으며, 7억 원의 민간투자를 받아 해외 법인까지 설립한 사례를 발표했다. 빅데이터 TF는 분기별로 모임을 갖고 정부와 민간의 소통·협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빅데이터 활성화를 위한 진흥정책과 규제개선 필요사항도 검토해 나가기로 하였다.

빅데이터 TF 공동팀장인 행자부 김성렬 차관은 “다양한 공공데이터 개방·활용을 추진하고 공공분야 빅데이터 분석 및 활용을 촉진함으로써 ‘데이터로 국민과 기업이 풍요로운 디지털 사회’ 구현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press@hkbs.co.kr



김영애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현장서 진화대책 논의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국립하늘숲추모원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