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함양군 천년숲 상림살리기 ‘120일 프로젝트’





[함양=환경일보]강위채 기자 = 지난해 10월 천년숲 상림의 쇠퇴원인을 밝힌 함양군이 1월부터 4월까지 120일간 2억 2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2017년 함양상림 생육환경 개선사업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경상남도 함양군은 10일 군청 부군수실에서 손병규 부군수 등 1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상림 생육환경 개선사업 실시설계 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하고, 이르면 이달 하순께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행키로 했다.

함양군은 지난해 10월 ‘상림수목쇠퇴 원인규명 최종보고회’를 통해 수목쇠퇴의 주원인이 아밀라리아 뿌리썩음병임을 밝혀냈으며,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상림 주변환경의 습도를 낮추는 등 생육환경 개선 용역을 진행해왔다.

이번에 120일간 진행되는 생육환경 개선사업은 충북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제시한 상림 경계부분과 연꽃단지 상림경계부분 잡목 제거로 온습도 관리, 미분해 낙엽층 제거로 유기물층 관리 등에 주안점을 두고 5개 사업에 걸쳐 시행된다.

먼저 상림 11만 7820㎡에 폭넓게 분포한 낙엽을 제거하고, 고사목 64그루의 밑둥을 자르고, 특히 감염병확산이 우려되는 15그루의 고사목은 뿌리까지 제거할 예정이다.

또한, 상림내 산책로의 통풍을 가로막는 것으로 지목된 화살나무 164그루는 뿌리째 뽑아 나무가 없는 상림 윗마을로 옮기고, 8400㎡에 걸쳐있는 불필요할 정도로 촘촘히 자라고 있는 낮은 나무는 솎아내는 식으로 지표식생정리를 하게 된다.

아울러 보다 건강한 토양환경을 만들기 위해 생명토와 생석회, 수산화나트륨 등을 사용해 각각 12.5㎡씩 3회에 걸쳐 토양이화학성개선 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이날 용역보고회를 발표한 월송나무병원 김철응 원장은 “생육환경은 하루아침에 달라지지 않겠지만 120일간 정성들여 추진한다면 조금씩 상림이 되살아나 수년내 함양을 대표하는 울창하고 건강한 숲으로 조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함양군 손병규 부군수는 “필요한 생육환경조성에 만전을 기하되 고사목을 제거하는 굴취부분은 심도있는 논의를 거쳐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마지막까지 최선의 방책을 모색해 상림생육환경을 개선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wichae1700@hkbs.

강위채  wichae17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위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기후변화와 통합물관리 세미나 개최
[포토] 농촌진흥청, 2017 국정감사
국회 환노위, 환경부 국정감사 시작
[포토] 해양수산부, 2017 국정감사
[포토] 산업통상자원부, 2017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