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울산시, 3D 프린팅산업 적극 육성나서

울산시 청사



[울산=환경일보] 오부묵 기자 = 울산시는 제조업 혁신의 핵심기술인 3D 프린팅이 울산형 창조경제의 새로운 촉매제로서 주력산업 경제 재도약을 견인할 것으로 보고, 지역산업과 연계한 기술개발과 선제적 대응으로 ‘3D 프린팅 산업’을 적극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울산시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연차사업으로 실시되고 있는 3D 프린팅 사업은 2015년 39억원, 2016년 67억50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총 12개의 사업이 추진됐다.

올해는 3D 프린팅 사업을 본격화하는 해로서 총 228억원을 투입해 11건의 사업이 추진되며, 계속사업 5건, 신규사업 6건이다.

계속사업은 ▷3D 프린팅 수요연계형 제조혁신 기술지원 사업 ▷환자맞춤형 조직재건용 바이오 3D 프린팅 기술개발 ▷선박해양용 대형부품 주형제작 3D 프린팅 기술개발 ▷3D 휴대용 스캐너 기반구축사업 ▷3D 프린팅 응용 친환경 자동차부품 R&BD(사업화 연계 기술개발사업) 구축사업 등이다.

그리고 지역 내 3D 프린팅 산업 관련 창업 공간 제공 및 중소․벤처기업 육성에 앞장설 ‘3D 프린팅 벤처집적 지식산업센터 건립 사업’이 신규로 추진된다. 설계비 10억원을 지난해 국비로 확보했다.

또한 차세대 조선에너지부품 3D 프린팅 제조공정 연구센터 구축, 3D 프린팅 품질평가센터 구축 사업도 신규로 추진된다. 이를 통해 조선·에너지부품 생산 실증 등 기업지원 및 3D 프린팅 소재·장비·출력물 품질 평가와 출력물 신뢰성 인증을 위한 기반을 구축한다.


3D 디자인 엔지니어 양성

아울러 3D 프린팅 전문인력 양성센터 구축사업을 추진해 복잡한 구조와 새로운 형태의 제품을 설계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및 3D 디자인 엔지니어를 양성한다.

2015년 12월22일자 제정된 삼차원프린팅산업 진흥법이 전년도 12월31일자로 본격 시행됐고 올해 하반기 시행 예정인 국가기술자격(기능사, 산업기사) 신설에 따른 교육시스템도 구축할 예정이다. 3D 프린팅산업 관련, 2016년 말 현재까지 주요 성과를 보면, UNIST에 ‘3D 프린팅 첨단기술 연구센터’를 구축했다

또한 ‘환자 맞춤형 조직재건용 바이오 3D 프린팅 기술개발사업’을 추진, 신경줄기세포 분화기법 개발 및 중기세포 대량 배양 시스템 개발 등 2건의 특허 출원 성과를 거뒀다.

이와 함께 3D 프린팅 응용친환경 자동차부품 R&BD구축사업, 3D 프린팅 수요연계형 제조혁신 기술지원 사업을 2016년 추진한 결과, 총 26명 고용창출, 39억원 매출증대와 15억원의 비용절감 효과가 나타났다. 이 사업 추진으로 중소기업 25개사에 61건의 기술지원 및 45명의 교육도 실시했다.

지역특화 3D 프린팅 창의교육 및 전문교사 육성사업으로 초·중·고등학생 2094명과 전문교사 70명을 교육해 호기심으로 가득한 지역의 학생 및 교사 교육을 통해 3D 프린팅 붐을 조성하는데 일조했다. 3D 휴대용 스캐너 기반구축, 선박해양용 대형부품 주형제작 3D 프린팅 기술개발사업도 전년도 연말 협약을 체결해 사업이 추진 중에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차세대 제조혁신을 선도할 3D 프린팅 산업의 기반확산 및 진흥을 위해 산학연 협의체를 구성하고 정보교류, 인프라 공동 활용, 기술개발, 인력양성 등 공동프로젝트를 기획 추진해 3D 프린팅산업 기반이 확산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usobm@hkbs.co.kr


오부묵  usobm@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부묵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교육‧일자리 창출 위한 환경리더스포럼 개최
[포토] WWF, ‘한국 에너지 비전 2050’ 컨퍼런스 개최
[포토] 에너지시민연대, 제14회 ‘에너지의 날’ 개최
[포토] 한-중 어린이제품 안전관리제도 설명회 개최
서울시 건축상 대상 ‘한내 지혜의 숲’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