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핫이슈
고소인 징역 2년 선고, "박유천은 그것을 성폭행이라고 생각 안 할 수도"

<사진제공= 채널A '돌직구쇼'>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가수 박유천을 고소한 고소인이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최종진 판사)은 무고 및 공갈미수 혐의로 기소된 고소인 A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서울 강남의 모 유흥업소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고소했다가 취하했다. 그러나 박유천 측은 A씨를 비롯해 3명의 고소인을 무고 및 공갈 혐의로 맞고소했다.

앞서 채널A '돌직구쇼'에 출연한 정성희 동아일보 논설위원은 해당 사건에 대해 "이 경우는 좀 습관적인 것 같다"며 "유흥업소에서 종사하는 여종업원을 대상으로 화장실이라는 똑같은 패턴으로 하고 있는데 본인은 그것을 성폭행이라고 생각을 안 하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상대가 유흥업소에 종사하고 있고 본인이 워낙 유명하고 인기스타이다 보니까 '나는 모든 사람한테 사랑받고 모든 사람한테 이렇게 해도 된다'는 의식이 깔려 있다 보니까 저런 일을 한 것 같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press@hkbs.co.kr

오성영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