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핫이슈
보아와 열애 주원, 솔직 발언 "여자친구가 스킨십하면서 약간 수줍어하는 거 좋아"

<사진제공= JTBC '마녀사냥'>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배우 주원과 가수 보아가 열애를 쿨하게 인정했다.

18일 한 매체는 주원과 보아가 지난해 말부터 핑크빛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평소 알고 지내던 지인과 동료들이 함께 있는 자리에서 처음 만나 호감을 느꼈고, 이후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공개연애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는 주원이 빠르게 열애를 인정한 사실이 놀라움을 안기고 있다.

그는 지난 2012년 tvN 'eNEWS' 인터뷰를 통해 "공개연애는 하지 않을 것이다. 비공개로 하겠다"며 "내 연애에 대해서는 아무도 모르는 것이다. 공개연애는 불편할 것 같다. 만약 상대가 여배우라면 그 사람이 다른 배우와 키스신을 찍는 것을 못 볼 것 같다"고 밝혔다.

또 그는 스킨십에 대해 JTBC '마녀사냥'에서 "여자친구가 처음부터 적극적으로 스킨십을 하는 것보다 약간은 수줍어하는 게 좋다"면서도 "그렇다고 연애기간이 오래 됐는데도 계속 소극적일 순 없을 거다. 좀 더 솔직하게 변해가는 게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2014년 KBS 2TV '글로벌 리퀘스트 쇼 어송포유'에서 그는 결혼관에 대해 "차태현 형이 결혼에 대해 이야기를 하면서 99가지가 좋지만 한 가지가 안 좋다. 그런데 그 한 가지가 99가지를 이긴다고 한 적이 있다"며 "그 한 가지가 어떤 건진 모르겠다. 그런데 난 안 그럴 수 있을 것 같다"며 "아직 결혼에 대한 로망이 있다. 물론 연애와 같진 않겠지만 연애할 때처럼 알콩달콩 살고 싶다"고 털어놨다.

press@hkbs.co.kr

오성영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