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보건
공공 빅데이터로 ‘정확한 길 안내’ 가능해진다

[환경일보] 이정은 기자 = 교통 빅데이터를 민관이 공동 활용해 보다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정부에서 수집하고 있는 공공 데이터 중 교통소통정보 및 교통사고, 도로차단 등의 길 안내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카카오에 제공한다. 카카오는 국가에서 제공하는 정보(공공데이터)를 지도 및 내비게이션서비스에 반영해 보다 정확한 교통정보를 운전자에게 제공한다.


아울러 월평균 2000만명이 방문하는 포털 다음(Daum)의 지도 페이지에 국토교통부 전용 배너를 만들어 국토교통부의 주요 정책을 홍보할 수 있게 함으로써 교통정책 홍보가 보다 많은 사람에게 효율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카카오에서 생성하는 다양한 정보를 국가가 활용할 수 있게 돼 정보 수집을 위해 필요했던 예산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 카카오는 이러한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1월25일에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에서 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카카오와의 협약을 계기로 2014년부터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해 온 SKT, 팅크웨어, KT, 네이버 등 민간과의 협력이 더욱 확대가 되며 정부가 보유한 교통 빅데이터를 공동으로 활용함으로써 더욱 다양한 교통정보 서비스를 국민들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최정호 2차관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민간 기업과 협력을 확대하고, 이를 통한 교통서비스를 발굴하고 제공해 국민들이 보다 편하고 안전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ress@hkbs.co.kr





이정은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2회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 시상식 개최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