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환경공단, 9535억원 규모 환경시설공사 발주

[환경일보] 이정은 기자 =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전병성)은 올해 9535억원 규모의 환경시설공사 발주계획을 확정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20% 늘어난 것이다.


올해 시설공사 발주건수는 총 125건으로 지난해(93건, 7935억원)보다 32건이 많아졌으며 발주금액도 1600억 원이 늘어났다.

총 125건의 공사 가운데 3건은 턴키입찰방식으로, 3건은 기술제안형입찰방식으로, 나머지 119건은 일반경쟁방식(적격심사)으로 각각 진행한다.


전체 공사를 시설별로 살펴보면 하·폐수처리시설 44건, 폐기물처리시설 24건, 상수관망 15건, 에너지자립화 시설 등 기타 환경시설 42건으로 이 중 35%가 하·폐수처리시설에 집중돼 있다.


최대 규모의 공사는 총 공사비 388억원 규모의 ‘이천시 부발 공공하수도 설치사업(턴키공사)’으로 올해 9월에 발주한다. 이천시 부발처리구역에서 발생하는 하수를 적정처리 함으로써 지역 주민의 생활환경 개선 및 방류수역의 수질보전과 생태계 보호를 위해 하루 처리능력 9000톤의 하수처리시설을 설치하고 하수관로를 정비하는 사업이다.


턴키공사를 제외한 100억원 이상 공사는 ▷세종시 부강면 공공하수 및 하수관로사업(360억원) ▷제주시 환경순환형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설치사업(352억원) 등 28건으로 지난해와 동일하다.


환경공단은 전체 환경시설공사 가운데 총 93건(74%), 7335억원을 상반기(6월) 내에 발주함으로써 건설경기 침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설업계에 힘을 보탠다는 방침이다.

한편 환경공단은 공단 발주 10·50억원 이상의 공사 및 용역, 물품에 대해 계약심의 위원회에서 입찰참가자의 자격제한, 계약체결 방법 등을 사전에 심의토록 해 계약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화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건설업체간 담합, 사업비 증가, 대형 건설사 편중 등 턴키입찰방식에서 나타날 수 있는 문제점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입찰담합 사전 체크리스트 등을 활용해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TIP
턴키입찰방식(turn-key) : 건설업체가 설계와 시공을 일괄해 책임지는 입찰방식
기술제안입찰 : 발주기관이 작성해 교부한 설계서와 입찰안내서에 따라 입찰자가 기술제안서를 작성해 입찰서와 함께 제출하는 입찰방식

press@hkbs.co.kr


이정은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한복 입고 질의하는 전용기 의원
[포토]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