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겨울에 활동하는 자생생물 발굴

[환경일보] 박미경 기자 = 나고야의정서 발효로 각국별 생물주권 확보가 시급해지면서 우리나라 역시 자생생물을 더 많이 찾고 목록을 만들어 관리하는 일에 주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백운석)은 2014년부터 매년 겨울철 자생생물 조사·발굴 사업을 실시해 겨울철에 출현하는 희귀곤충 등에 대한 집중 조사를 수행하고 있다.


빙하곤충 ‘눈밑들이’<사진제공=환경부>
특히 그간 생물이 왕성하게 생육하는 여름 등의 계절에 자생생물 조사가 주로 이뤄져 겨울철에 출현하는 종에 대한 연구가 미흡하다고 보고 겨울철 출현 종에 대한 집중 조사를 실시했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지난해 1월 덕유산 적설 지대에서 빙하곤충 ‘눈밑들이(가칭 Boreus)’를 찾았고 지난해 2월 제주시 동백동산에서 발견된 ‘사이클로넥시스 에리누스(Cyclonexis erinus)’ 등 생물종 26종을 새로 찾았다.

또한 자생생물 표본 6149점을 확보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빙하곤충 등의 겨울철 생물이 열악한 생육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부동단백질 등의 특정 물질을 생산하거나 독특한 생존기작을 발휘하는 방식으로 적응하고 있음을 알아냈다.


빙하곤충 ‘눈밑들이’의 경우 생체부동액으로 이뤄진 체액 때문에 겨울철에도 동면하지 않고 활동한다. 일반적으로 곤충은 변온동물로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 생육활동이 정지되지만 눈밑들이속 곤충은 체액이 부동액이라 영하의 날씨에도 성충들이 교미를 하는 등 생육활동을 할 수 있다.


발왕산에서 겨울철 출현종을 조사하고 있다.
‘사이클로넥시스 에리누스’는 저온과 저광에 적응해 겨울철부터 초봄까지 매우 짧은 기간에만 출현하는 미세조류 미기록 종이다. 이 종은 기온이 올라가는 초봄 이후에는 군체가 흩어지면서 세포벽이 깨지며 세포가 터지기 때문에 그동안 확인이 어려웠다.

이외에도 눈각다귀과 ‘키오네아 카네노이(Chionea kanenoi)’와 ‘키오네아 미라빌리스(Chionea mirabilis)’ 등 빙하곤충 2종의 표본도 2016년 1월 덕유산 향적봉에서 확보했다. 특히 ‘키오네아 미라빌리스’는 세계적으로 희귀한 우리나라 고유종으로 그 의의가 있다.


백운석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최근 ‘유전자원의 접근·이용 및 이익 공유에 관한 법률’이 공포됨에 따라 나고야의정서 비준이 코앞으로 다가온 만큼 겨울철 자생생물 조사‧발굴과 같은 다각적인 연구로 더 많은 자생생물을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TIP
생체부동액 : 영하의 온도에서도 물이 얼지 않게 해주는 생물의 체액 물질
빙하곤충 : 빙하기부터 적응해온 곤충들로, 저온 조건이나 추운 겨울에 오히려 활발하게 활동하며 번식함


glm26@hkbs.co.kr


박미경  glm2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한복 입고 질의하는 전용기 의원
[포토]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