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핫이슈
'시간위의 집' 김윤진, 분장 소감 눈길…"노인 연기 흉내밖에 못 내 아쉬웠다"

<사진= 영화 '시간위의 집' 스틸컷>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배우 김윤진이 노인 분장 고충을 고백했다.

14일 진행된 영화 '시간위의 집' 제작보고회에서 김윤진은 "분장 시 얼굴에 2~3번 풀칠을 한 뒤 드라이어로 말리는데 이때 수분이 다 빠져나가는 기분이다"라고 노인 분장 소감을 밝혔다.

앞서 그녀는 지난 2014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영화 '국제시장' 속 노인 연기에 아쉬움을 표한 바 있다.

당시 그녀는 "연기할 때 얼굴은 표현할 수 있어도 몸 자체는 힘들더라"라며 "의상팀에게 부탁해 내복과 솜을 껴입고 관절이 쉽게 움직이지 못하도록 붕대도 감았다"라고 고백해 화제를 모았다.

이어 "'노인 연기해야지'라는 의식을 하지 않아도 묻어나는 자연스러움을 표현하려 했는데 흉내밖에 못 낸 것 같아 아쉽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시간위의 집'은 오는 4월 6일 개봉한다.

press@hkbs.co.kr

오성영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