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핫이슈
'라디오스타' 양희은, 양희경 힙합 도전에 독설 "늙은이 티났다"

<사진제공= JTBC '힙합의 민족' 방송 캡처>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가수 양희은과 배우 양희경 자매가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두 사람은 1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앞서 지난해 4월 양희은은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도 독설을 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DJ 컬투는 그에게 "JTBC '힙합의 민족'에 나오지 않냐"고 물었고, 그는 "그건 내가 아니라 동생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동생이 힙합 하는 모습을 어떻게 보고 있냐"는 질문에 "너무 늙은이 티 났다"고 답했다.

특히 "속사포처럼 쏴대는 게 쉽게 되지 않는다. 그걸 많이 융화시켜서 하더라"며 "발음을 정확히 알려준다면 몰라도"라고 덧붙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1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서는 "엄마와 언니, 제 목소리가 똑같다"며 "언니의 핀치히터를 수도 없이 했다. 무슨 사고나 문제가 있을 때 제가 대신 대타를 뛰었다"고 말한 양희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press@hkbs.co.kr

오성영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