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꽃가루 농도위험지수’ 서비스 시행
[환경일보] 이정은 기자 = 꽃가루 알레르기는 생활환경 개선과 산림녹지 증가와 동반돼 나타나는 대표적인 선진국형 질병으로 우리나라에서도 해마다 환자가 증가해 알레르기성 비염 유병률은 1998년 1.2%에서 2014년 14.8%로 급증했다.

이에 따라 기상청(청장 고윤화)은 4월1일(토)부터 인공지능을 이용해 봄철 꽃가루 알레르기 유발 위험도를 알리는 ‘꽃가루 농도위험지수’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16년간 전국 10개 지점에서 관측된 방대한 꽃가루 관측 자료를 심층학습 방식을 통해 위험 예측률을 대폭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기존모형에서 15.9%에 불과했던 고농도일 위험 예측률은 인공지능 모형을 통해 69.4%로 증가했다.

그동안 고농도 위험일에 대한 예측 성능이 낮아 꽃가루 알레르기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주는데 한계가 있었다.

이번에 인공지능 기반의 ‘꽃가루 알레르기 유발 예측 모형’이 개발됨으로써 실효성 높은 생활기상 정보 제공이 기대된다.

고윤화 기상청장은 “이번 인공지능 기반 꽃가루 농도위험지수 서비스를 통해 꽃가루 알레르기로 고통받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이를 시작으로 국가 기상서비스 전반에 인공지능을 활용해 미래과학기술 접목을 통한 서비스 향상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press@hkbs.co.kr

이정은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기후변화와 통합물관리 세미나 개최
[포토] 농촌진흥청, 2017 국정감사
국회 환노위, 환경부 국정감사 시작
[포토] 해양수산부, 2017 국정감사
[포토] 산업통상자원부, 2017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