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절물자연휴양림, 웨딩사진 촬영지로 큰 호응


[제주=환경일보] 김태홍 기자 = 절물자연휴양림이 셀프 웨딩사진 촬영 및 스냅사진 촬영지로 인기를 얻으며 예비 부부와 신혼부부 등으로 주말마다 북적이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절물자연휴양림 안에서 사진을 찍으면 전문가 못지않은 작품이 탄생, 굳이 소품을 준비하지 않아도 배경이 아름다워 삼각대와 카메라 한 대만 있으면 충분하다.

절물자연휴양림은 장생의 숲길 등 8개 노선 27.3km의 숲길 중 삼울길 등 5개 노선 7km가 휠체어나 유모차가 다닐 수 있는 무장애길로 조성돼 있어 아직 걸음마를 못 뗀 영유아, 보행이 불편한 임산부 등도 부담 없이 숲속을 거닐며 힐링하거나 만삭사진을 찍을 수 있어 호평을 얻고 있다.

절물생태관리소 관계자는 "휴양림은 최고의 관광지로 자리매김하고 더 나아가 관광의 트렌드를 이끌어 나갈 수 있는 휴양림의 트렌드 세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th6114@naver.com




김태홍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서울시, 물 순환 시민문화제 개최
[포토] ‘한국사회, 탈원전의 시대로 갈 수 있는가?’ 토론회 개최
[포토] 환경부, ‘4차 산업혁명과 환경’ 콘퍼런스 개최
[포토] ‘기후안전사회로의 전환 국제 워크숍’ 개최
[포토] ‘2017 Climate Scouts 기후변화 전문가 특강’ 개최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보이지 않는 지구의 청소부 ‘미생물’[기고] 보이지 않는 지구의 청소부 ‘미생물’
[기고] 빛의 마술사, 모네[기고] 빛의 마술사, 모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