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유해화학물질 안전사고 현장서 막는다

[환경일보] 박미경 기자 = 지난 2012년 9월 ㈜휴브글로벌 구미공장에서 불산이 누출돼 23명의 사람이 죽거나 다치고 가축 1870마리가 살처분된 바 있다.


또한 2015년 6월 OCI 군산공장에서 사염화규소 등이 누출돼 인근 주민 105명이 건강피해를 호소했고 농경지 8만㎡에 재배되고 있던 농작물·유실수 등이 피해를 입었다.


이처럼 화학사고는 폭발적 분출과 격렬한 반응 등의 특성이 있어 짧은 시간에 큰 피해를 야기한다. 아울러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노후화 등 시설결함과 취급자의 조작미숙 및 작업 부주의, 기업의 안전관리 불감증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한다.


이에 따라 정부가 유해화학물질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와 관련해 최근 조경규 환경부장관은 국민생활과 밀접하고, 사고가 발생할 경우 대형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을 찾아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확인했다.


이번 현장점검은 사회전반의 안전관리실태를 점검하고 진단하는 ‘2017 국가안전대진단’의 일환으로 지난 2월 안양시에 위치한 박달 하수처리장의 방문·점검에 이어 이뤄진 것이다.


3월20일 경남 창원시에 위치한 세방전지를 찾아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제조·사용시설은 물론 실·내외 저장·보관시설에 대한 업체의 관리상황과 예방체계를 점검했다.


조경규 장관은 “화학사고는 작업자를 대상으로 한 기업의 부단한 안전교육과 안전시설 투자로 줄일 수 있다”며 “방류벽(유해화학물질을 저장 탱크로리로부터 누출된 물질이 외부로 흘러가지 않도록 한 안전시설) 설치요건 완화, 개인보호장구 착용기준 현실화 등 현장의 애로사항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유해화학물질 유·누출로 인한 화학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사업주로 하여금 취급 시설 안전장치 등의 정상작동 여부를 화학물질 전문기관(한국환경공단 등)으로부터 검사받도록 하고 있으며 유역(지방)환경청 화학안전관리단에는 화학물질을 취급하고 있는 현장의 사고위험 가능 정도를 분석하게 하고, 고위험 사업장등에 대해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동안 집중 점검토록 하고 있다.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중 발견한 위험 우려가 있는 시설에 대해서는 시설 개선을 유도하는 한편, 영세한 업체를 대상으로는 대책방안까지 제안하는 컨설팅도 병행해 화학사고를 예방해 나갈 계획이다.


glm26@hkbs.co.kr

박미경  glm2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7 제8회 공기의 날 기념식 개최
[포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2017 국정감사
파나마 시장, 수도권매립지 방문
[포토] 기재부, 제3회 기후변화대응사업 세미나 개최
[포토] 기후변화와 통합물관리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