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유통
신한銀, 은행권 최초 중위험/중수익 신탁 신상품 3종 출시


[환경일보] 김승회 기자 =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은 저금리 저성장 시대에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투자를 선호하는 은행 거래 고객을 위한 중위험/중수익 신탁 상품 3종을 출시 한다고 21일 밝혔다.

고객수익률과 은행 수익이 연동되는 ‘동고동락(同苦同樂) 신탁’

‘동고동락신탁’은 고객의 수익률과 관계없이 판매사의 수익이 발생하는 기존 투자상품 판매문화를 벗어나 새로운 상생구조의 투자상품 문화를 정립하고자 기획된 상품이다.

고객의 목표수익률을 조기 달성하는 것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 신탁 수수료는 낮추고 사전 설정한 목표수익률을 달성하게 되면 성과보수의 형태로 은행에 일부 지급하게 되는 구조이다.

따라서 고객이 목표수익률을 달성하게 되면 은행의 수수료 수취도 가능하게 되며 만약 급작스런 시장상황 변화로 인해 신탁 만기인 2년이내에 목표달성을 못할 경우 은행이 성과보수를 포기함으로써 고객의 부담을 덜어드리는 ‘동고동락 정신’을 구현한 상품이다.

은행권 최초로 ‘손실제한 ETN’

손실제한 ETN(Exchange Traded Note, 상장지수증권)은 정부의 ‘국민 재산 증식 지원’ 의지에 발맞추어 출시되는 상품으로 투자자에게 익숙한 KOSPI200지수에 투자하면서도 손실은 2%로 제한하는 상품이다.

기존의 중위험/중수익 대표 상품인 ELS의 경우 주가의 제한적 하락에도 수익을 제공하는 장점이 있는 반면, 주가의 급격한 하락 시 손실 위험도 커진다는 점과 중도 환매의 제약이 크다는 단점이 있었는데 이러한 단점을 극복한 상품이라고 할 수 있다.

금번 출시되는 ETN 상품의 경우 KOSPI200지수의 성과는 최대 10%까지 그대로 수취하고 장내에서 언제든지 사고 팔수 있으면서도 최대 손실구간은 -2%로 제한된다.

3글로벌 거래소 분산투자 특정금전신탁

전 세계 각국에 상장된 대표 거래소 주식에 투자하여 안정적인 수익을 목적으로 하는 상품으로 지난 10년간 장기 운용되며 꾸준하고 안정적인 성과를 거둔 ‘유리글로벌거래소증권자투자신탁’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상품이다.

거래소의 가장 큰 투자 매력은 낮은 부도위험과 독과점적 시장 지위를 갖고 있다는 점이다. 자본시장이 존재하는 한 부도위험이 거의 없는 반면 독과점적인 시장 지위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 창출 및 높은 배당률이 유지된다.

본 상품은 7개 대륙의 15개국 이상에 상장되어 있는 거래소 주식에 분산투자 되며 올해 2월 말 기준으로 지난 1년, 3년, 5년 수익률이 각각 17.30%, 47.11%, 93.18%로 기록되는 등(펀드닥터 제로인 기준) 꾸준하고 안정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의 핵심가치인 ‘고객중심’의 관점에서 고민하고 고객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새로운 상품들을 출시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고객 자산 성장의 동반자라는 믿음을 고객님들께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sh@hkbs.co.kr



김승회  ksh@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협력업체와 합동 체육행사
[포토] 제3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포토] '인공위성을 통한 미세먼지 측정과 정보 활용 방안'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정세균 의장, 국제기능올림픽 선수단 초청 오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