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영주시, 무인자전거대여시스템 5개소 95대 구축



[영주=환경일보]김시기 기자 = ‘따뜻한 봄날이 찾아왔다. 나들이를 포기하기 아까운 날씨에 페달을 밟으며 봄바람을 음미하는 것은 어떨까.’ 자전거를 새로 사는 것이 부담이라면 ‘영주무인자전거 대여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경북 영주시는 지난해 영주동자전거공원에 첫 선을 보인 자전거 대여 서비스가 주말 평균 400여명이 넘는 시민들이 대여해 큰 인기를 얻고 있어 바이크 문화탐방로를 따라 시민들과 관광객이 많이 찾는 5개소에 무인자전거대여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했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바이크 탐방로를 따라 영주동자전거공원, 무섬마을, 선비촌, 서천둔치주차장, 한정교 등 5개소에 자전거 95대를 비치하고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에게 무료로 빌려주고 있다.

시는 이를 위해 ‘무인 자전거 대여시스템’을 갖춘 5개소에 무인안내기, 거치대, 잠금장치 등 장비를 갖추고, 최근 시운전을 마쳤다. 이번에 선보이는 자전거는 일반용과 여성용 등 남녀노소 누구나 이용할 수 있게 비치됐다.

자전거 무인대여시스템은 누구나, 언제나, 이디서나 편리하고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이용방법은 키오스크(무인 정보단말기)에서 간단한 휴대폰 인증 후 대여 가능하다. 이용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이용요금은 시범운영 기간에는 무료이고 향후 유료로 운영을 검토 중이다.

바이크 문화탐방로는 영주 도심을 가로지르는 서천 구간(4.0km)에서 풍기 소백산역 구간(16.7km)과, 순흥 소수서원 구간(12.5km), 문수 무섬전통마을 구간(11.2km)으로 ‘Y’자 형태 총 44.4km로 조성돼 있다.

지역주민들이 가장 많이 찾는 서천 구간(4.0km)은 4월 하순이면 제방길이 벚꽃으로 뒤덮인다. 풍기 희망사역에서 출발해 영주로 내려오는 구간은 사과 꽃도 함께 감상 할 수 있다.

영주시 관계자는 “환경문제에 앞장서는 친환경도시 영주시가 시민과 관광객이 즐거움과 건강을 함께 만끽하도록 자전거 대여 서비스를 마련했다”면서 “호응도를 봐 가며 운영구역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angsang1901@hanmail.net

김시기  sangsang1901@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7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개최
[포토] 제12회 국회 UN SDGs 포럼 개최
[포토] 친환경차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물 산업 해외진출 국제 컨퍼런스’ 개최
[포토]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25만 서명운동’ 토론회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환경일보 김규천 본부장, 동대문구기자연합회 신임회장 선출환경일보 김규천 본부장, 동대문구기자연합회 신임회장 선출
제10대 국립수목원장에 이유미 원장 연임제10대 국립수목원장에 이유미 원장 연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