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핫이슈
걸스데이 소진-유라, 아이돌 인기 요소 직접 연구 분석? "뭘하면 먹힐런지…"

<사진제공= JTBC>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걸그룹 걸스데이 멤버 소진과 유라가 아이돌 그룹의 인기 요소를 직접 연구했다고 밝혔다.

3일 JTBC '비정상회담'에서 걸스데이는 "데뷔 후 1096일 만에 1위를 했다. 쭉 잘 되다가도 안 되는 시기도 겪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소진은 "TV 보면서 항상 잘되는 그룹들 보면 뭘하면 먹혀서 이렇게 되는구나. 이런 것도 많이 보고 잘 됐을 때 이렇게 행동하는게 좋구나 이런 것도 봤다"라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특히 걸스데이 멤버들 전원 현 소속사와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혀 남다른 의리를 과시하기도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성공할 수밖에 없는 그룹", "멋지다", "의리가 넘쳐" 등의 반응을 보였다.

ksh@hkbs.co.kr

오성영  ksh@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