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올 가을 결혼' 박유천, "축복해줄 수 있는 사람이면 무조건" 연예계로 돌아올까?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결혼 소식이 팬들의 마음을 들썩이게 했다.

박유천은 13일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와 결혼을 인정했으며, 이에 대해 측근들은 "연예계 복귀보다 안정적인 가정을 꾸리고 싶어한다"라고 밝혔다.

상대에게 푹 빠져있다고 알려진 그에 대한 관심과 함께 앞서 "현명한 사람보다는 인간다운 사람이 좋다"라고 인터뷰한 내용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그는 또한 "내 사람이라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 다른 사람들이 예뻐하고 축복해줄 수 있는 사람이면 무조건 좋다"라고 전했다.

오성영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서울시, 물 순환 시민문화제 개최
[포토] ‘한국사회, 탈원전의 시대로 갈 수 있는가?’ 토론회 개최
[포토] 환경부, ‘4차 산업혁명과 환경’ 콘퍼런스 개최
[포토] ‘기후안전사회로의 전환 국제 워크숍’ 개최
[포토] ‘2017 Climate Scouts 기후변화 전문가 특강’ 개최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보이지 않는 지구의 청소부 ‘미생물’[기고] 보이지 않는 지구의 청소부 ‘미생물’
[기고] 빛의 마술사, 모네[기고] 빛의 마술사, 모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