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핫이슈
'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 겸손 발언 눈길 "연기 잘 한다는 생각 안 든다"

<사진제공= KBS2>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배우 이유리의 겸손 발언이 눈길을 끈다.

그는 15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 출연해 연기에 대한 진솔한 생각을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MBC '왔다 장보리'에서의 악녀 연기에 대해 "그냥 즐겁게 촬영하고 참 재미있었다"며 "욕은 안 먹었는데 등짝 스매싱을 많이 맞았다"고 밝혔다.

또 당시 연기대상을 수상한 것에 대해 "아직도 작년 이야기 같고 아직도 다들 기억을 많이 해주신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연기에 대해서는 "연기 잘 한다는 생각 안 든다"며 "대본 백 번 볼 때도 있다"고 겸손함을 뽐냈다.

한편 이유리가 변혜영 역을 맡아 열연 중인 KBS2 '왔다 장보리'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시청자들을 만난다.

press@hkbs.co.kr

오성영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