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핫이슈
'복면가왕' 바나나 유력 박선주, 저작권료 눈길…강레오 "사후 70년까지 나와"

<사진제공= JTBC>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가수 겸 작곡가 박선주가 '복면가왕' 바나나의 유력 후보로 언급되고 있다.

1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바나나와 돌하르방은 유재하의 '사랑하기 때문에'로 맞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바나나에게 78대 21이라는 표차로 패배해 신성우의 '서시'를 부르며 가면을 벗은 돌하르방은 강레오 셰프였다.

누리꾼들은 다정해 보이는 두 사람의 모습에 강레오 셰프의 아내인 박선주를 바나나로 거론하고 있다.

강레오는 지난 2014년 10월 방송된 JTBC '보스와의 동침'에서 "제작진에게 익명으로 '박선주에게 접근한 의도는 저작권료 때문이었다'는 제보가 왔다"는 물음을 받고 "저는 그 돈을 본 적도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저작권료가 사후 70년까지 나온다고 하던데 아내는 딸 에이미에게 저작권료가 가게 되도록 설정해 놨다"며 "무엇보다 저는 그 돈에 관심도 없다"고 덧붙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MBC '일밤-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시청자들을 만난다.

press@hkbs.co.kr

오성영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