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가축분뇨 관리 전자인계시스템 도입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조경규)는 올해 1월부터 의무화된 허가규모 이상의 양돈농가에 대한 전자인계관리시스템 운영 상황을 점검한 결과, 3월 말 기준으로 목표 대비 117%인 5299곳의 농가에서 가축분뇨 전자인계관리시스템을 성공적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축분뇨 전자인계관리시스템은 올해 1월부터 허가규모 1000㎡ 이상의 양돈농가 4526곳에서 의무화하고 있으며 2019년 1월부터는 50~1000㎡ 미만의 신고대상 양돈농가에서도 의무화가 시행된다.

가축분뇨 전자인계관리시스템은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 빅 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이용해 가축분뇨를 실시간으로 전 과정을 관리할 수 있다.

사물인터넷(IoT)은 사물에 인터넷이 연결되는 것으로 각종 기기에 통신, 센서 기능을 장착해 스스로 데이터를 주고받고 이를 처리해 자동으로 구동하는 것이 가능하도록 하는 기술을 말한다.

가축분뇨 전자인계관리시스템 업무 처리도 <자료제공=환경부>



현재 가축분뇨 중 물기(함수율 90%)가 많아 수질오염, 악취 등 환경오염 우려가 큰 돼지분뇨부터 적용 중이며 향후 닭이나 소 등으로 가축분뇨 대상이 확대될 예정이다.

돼지분뇨를 수거하거나 액비를 살포하는 차량에 사물인터넷 기술이 적용된 중량센서, 위성항법장치(GPS), 영상정보처리장치, 무선통신망 등이 설치돼 실시간으로 위치정보, 중량정보, 영상정보 등의 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국토지리정보, 새올행정정보시스템의 인허가 정보 등을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가축분뇨 무단 살포 등의 불법행위를 적발하거나 가축분뇨 관리 정책에도 활용이 가능하다.

이율범 유역총량과장

환경부는 지난 2014년 전자인계관리시스템 시범운영 중에 액비를 무허가 또는 과도하게 액비를 살포하거나 무단으로 공공수역에 배출한 16건의 불법행위를 고발했으며 올해 1월 정상 운영 기간 이후에도 불법행위 2건을 고발조치했다.

또한 지난해 제주 돼지열병 발생과 올해 2월 정읍 등의 지역 구제역 발생에도 돼지분뇨 수거차량의 이동현황을 실시간으로 관계기관과 공유해 전염병 확산방지에 기여했다.

환경부는 전자인계관리시스템의 우수성을 바탕으로 해외수출 등을 위해 지난해 9월 상표권을 취득했으며 현재 특허 취득을 추진 중에 있다.

환경부 이율범 유역총량과장은 “4차 산업혁명 모범적용 사례인 가축분뇨 전자인계관리시스템을 더욱 발전시켜 가축분뇨의 실시간 전과정 관리를 강화하고 다른 환경 분야에도 성공적으로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ress@hkbs.co.kr

이정은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협력업체와 합동 체육행사
[포토] 제3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포토] '인공위성을 통한 미세먼지 측정과 정보 활용 방안'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정세균 의장, 국제기능올림픽 선수단 초청 오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