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포토뉴스
“방사능 안전대책 마련하라”

<사진제공=환경보건시민센터>



[환경일보] 현재 가동 중인 37기의 중국 원전에서 방사능 누출사고가 발생할 경우 한반도가 가장 큰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대선후보들의 안전대책을 요구하는 퍼포먼스가 26일 광화문광장에서 펼쳐졌다. 현재 중국에는 20개의 핵발전소가 추가로 건설 중이다.

 

press@hkbs.co.kr

편집국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서울시, 물 순환 시민문화제 개최
[포토] ‘한국사회, 탈원전의 시대로 갈 수 있는가?’ 토론회 개최
[포토] 환경부, ‘4차 산업혁명과 환경’ 콘퍼런스 개최
[포토] ‘기후안전사회로의 전환 국제 워크숍’ 개최
[포토] ‘2017 Climate Scouts 기후변화 전문가 특강’ 개최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보이지 않는 지구의 청소부 ‘미생물’[기고] 보이지 않는 지구의 청소부 ‘미생물’
[기고] 빛의 마술사, 모네[기고] 빛의 마술사, 모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