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친정팀 복귀 임박 강정호...MLB 측 "우린 도와줄 방법이 없다" 주장 '눈길'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피츠버그 파이리츠 강정호가 화제다.

27일 강정호의 변호인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부 심리로 열린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원심이 그대로 간다면 비자 발급이 불가피하게 된다"라고 메이저리그에서 볼 수 없는 그의 상황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그는 음주상태로 운전하다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를 받았고 당시 검찰은 그에게 1천 500만원의 벌금형을, 법원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해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이에 그의 메이저리그 복귀에 많은 문제가 따르고 있는 한국의 상황. 앞선 26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 부사장 롭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지역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의 상황을 예의주시 하고 있다"라며 "상황만 주시할 뿐 조언 이외에 적극적으로 도와줄 방법은 없다. 비자 발급과 관련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안타까운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이런 문제는 구단이 더 적극적으로 개입한다"라며 "피츠버그 구단이 상황을 현명하게 해결할 거라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press@hkbs.co.kr

오성영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