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친정팀 복귀 임박 강정호...MLB 측 "우린 도와줄 방법이 없다" 주장 '눈길'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피츠버그 파이리츠 강정호가 화제다.

27일 강정호의 변호인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부 심리로 열린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원심이 그대로 간다면 비자 발급이 불가피하게 된다"라고 메이저리그에서 볼 수 없는 그의 상황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그는 음주상태로 운전하다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를 받았고 당시 검찰은 그에게 1천 500만원의 벌금형을, 법원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해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이에 그의 메이저리그 복귀에 많은 문제가 따르고 있는 한국의 상황. 앞선 26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 부사장 롭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지역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의 상황을 예의주시 하고 있다"라며 "상황만 주시할 뿐 조언 이외에 적극적으로 도와줄 방법은 없다. 비자 발급과 관련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안타까운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이런 문제는 구단이 더 적극적으로 개입한다"라며 "피츠버그 구단이 상황을 현명하게 해결할 거라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press@hkbs.co.kr

오성영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제1회 미래지구한국 토론회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개최
[포토] 동물원수족관법 개정을 위한 국회 토론회
‘2019년 정부 R&D 사업 부처합동설명회’ 3일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