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소규모 건축물, 내진설계 의무 대상 확대

[환경일보] 김은교 기자 = 국토교통부가 2016년 경주 지진 이후 크고 작은 지진이 발생함에 따라, 지진 대응력을 높이고 국민이 안전하게 살 수 있는 건축물을 만들기 위해 신규 주택과 소규모 건축물(연면적 200㎡ 이상)도 내진설계를 해야만 건축이 가능하도록 건축 법령을 개정했다.

이번 개정안은 지난해 12월 정부에서 발표한 ‘지진방재 종합대책(2016.12.16. 권한대행주재 국민안전 민관합동회의)’의 주요 내용을 공식적인 제도로 구현했으며 건축물 안전영향평가 실시 대상도 구체화했다.

먼저 지진에 대한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내진설계 의무 대상을 종전 연면적 500㎡ 이상의 건축물에서 200㎡ 이상의 건축물과 모든 신축 주택(단독주택, 공동주택)까지 확대했다.


1988년 6층 이상의 건축물에 대해 내진설계를 의무화한 이후로 그 대상을 점차적으로 확대(표 참조)했으며, 이번에 2층 이상 또는 연면적 200㎡ 이상의 건축물과 신규 주택까지 내진설계를 하도록 한 것이다. 다만 연면적 기준의 경우, 목구조 건축물은 상대적으로 지진에 강하므로 종전과 같이 500㎡ 이상인 경우에만 내진설계를 하도록 했다.

또한 초고층 건축물의 구조적 특수성, 지반의 안정성을 종합 검토하려는 ‘건축물 안전영향평가’의 입법취지를 고려하여 대상 범위를 명확히 규정했다. 현행 건축물 안전영향평가는 세부적인 규정 없이 초고층 건축물(50층 이상)과 대형건축물(연면적 10만㎡ 이상)에 대해 실시하고 있으나, 대형건축물 중 저층건축물은 지하 굴착 깊이가 얕고 인접 대지에 미치는 영향이 적으므로 16층 이상 건축물에 한해 평가를 실시하도록 대상을 구체화해 실효성을 높였다.


이번에 입법 예고를 거치는 건축법령 일부 개정안은 관계기관 협의, 법제처 심사 등 입법 후속절차를 거쳐 8월경에 공포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내진 설계 확대 시행으로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지진에 대비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안전영향평가 등을 명확히 규정해 건축물 안전을 확보하는 한편, 민원 발생을 최소화해 국민 편의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표] 내진설계 의무 대상 확대 연혁    <자료제공=국토교통부>

 

kek1103@hkbs.co.kr




김은교  kek110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서울시, 물 순환 시민문화제 개최
[포토] ‘한국사회, 탈원전의 시대로 갈 수 있는가?’ 토론회 개최
[포토] 환경부, ‘4차 산업혁명과 환경’ 콘퍼런스 개최
[포토] ‘기후안전사회로의 전환 국제 워크숍’ 개최
[포토] ‘2017 Climate Scouts 기후변화 전문가 특강’ 개최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보이지 않는 지구의 청소부 ‘미생물’[기고] 보이지 않는 지구의 청소부 ‘미생물’
[기고] 빛의 마술사, 모네[기고] 빛의 마술사, 모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