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유원시설 정부합동안전점검 결과 발표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전국 유원시설을 대상으로 안전관리 체계와 시설물 유지관리 실태에 대해 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표본점검은 전국 36개소 유원시설의 안전관리 체계를 분석하고 이 중 시설규모, 사고 위험성, 보유기종 등을 고려해 현장점검 대상 유원시설 15개소를 선정해 실시했다.

전국 유원시설은 1,554개소로서 유원지와 대도시 내에 고르게 분포돼 있으며 연간 이용자 수가 약 1억 300만 명으로 국민생활과 밀접한 놀이시설이다.

유원시설은 야외나 실내, 지하 등에 다양한 형태로 설치되어 있으며 이용자수의 증가와 함께 안전사고 우려도 커지고 안전관리체계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이 필요했다.

현장점검 결과, 사고발생 위험 등 중대한 결함사항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개선이 필요한 지적사항이 148건(안전관리체계 37건, 기구·시설분야 63건, 전기·가스·소방분야 48건)으로 나타났다.

대규모 유원시설은 전반적으로 시설 및 인력 관리가 양호한 편으로 상시 모니터 감시와 자체 자격제도 운영 등을 통해 위기대응과 안전한 환경 조성에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규모 시설의 경우 안전관리계획서, 안전교육일지 작성 등이 규정과 달리 운영된 사례도 있었으며 영세한 키즈카페, 타가다디스코 업체 등은 시설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타가다디스코의 용접부위 깨짐이나 볼트 탈락, 키즈카페에서의 어린이 발끼임 사고와 돌출부에 의한 충돌 우려는 직접적인 사고 원인이 될 수 있어 평상시 철저한 관리가 요구됐다.

국민안전처는 지적사항에 대하여는 관계기관에 통보하여 조속한 시일 내에 시정토록 하고 반복된 지적사항에 대해서는 재발방지를 위한 개선 방안도 마련하도록 할 예정이다.

국민안전처 정종제 안전정책실장은 “유원시설은 국민생활과 밀접해 어느 분야보다도 안전이 중요시 된다”라고 강조하면서 “점검 시 지적된 사항은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press@hkbs.co.kr



김영애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7 지속가능발전 보고대회
SL공사, 협력업체와 합동 체육행사
[포토] 제3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포토] '인공위성을 통한 미세먼지 측정과 정보 활용 방안'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