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어린이 장난감 안전사고 대부분 가정에서 발생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5월에 어린이 장난감(완구류) 구매가 늘어나면서 이를 사용하는 어린이들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국소비자원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4∼2016) 14세 이하 어린이 장난감 안전사고는 총 4,336건으로 연평균 1,445건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난감 안전사고를 장소별로 보면 가정에서 68%(2,935건), 여가 및 문화 놀이시설 12%(499건), 도로 및 인도 6%(277건), 교육시설 5%(222건) 순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 보면 일반 완구류에 의한 사고가 72%(3,113건)로 가장 많았고, 놀이장비 및 액세서리류 15%(664건), 블록 및 조립 완구류 11%(470건), 휴대용 게임용구류 2%(89건) 순으로 발생했다.

원인별로는 물리적 충격 50%(2,166건), 식품 및 이물질 42%(1,807건), 제품관련 7%(325건) 순으로 나타났다. 사고로 인한 위해 부위를 보면 머리 및 얼굴 75%(3,268건)로 찢어지거나 베이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특히 6세 이하의 어린이는 사물에 대한 호기심이 커 자칫 관심을 소홀히 할 경우, 작은 완구 및 부품을 입이나 코로 넣거나 장난감에 끼는 사고가 많이 발생했다.

국민안전처 조덕진 안전기획과장은 “어린이 장난감 안전사고가 가정이나 놀이시설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환경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장난감 구입 시 연령에 맞는 장난감을 선택하고 KC 마크, 안전· 경고 문구, 사용상 주의사항 등을 꼼꼼히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press@hkbs.co.kr



김영애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7 지속가능발전 보고대회
SL공사, 협력업체와 합동 체육행사
[포토] 제3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포토] '인공위성을 통한 미세먼지 측정과 정보 활용 방안'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