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사설
<사설> 인간과 자연은 연결체
1972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유엔 인간환경회의에서는 환경을 위한 세계의 관심과 실천을 위해 매년 6월 5일을 ‘세계 환경의 날(World Environment Day)’로 지정했다.

국제사회가 지구환경 보전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다짐하는 첫 번째 국제회의였고, 인간환경선언 발표 후 유엔환경계획(UNEP) 설치를 결의했다. 국제사회는 1987년부터 매년 그해 주제를 선정하고 대륙별로 돌아가며 한 나라를 주최국으로 정해 환경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세계 환경의 날은 인간이 자연을 위해 행동하는 날이다. 지구를 보호하고자 하는 사람들이라면 무엇이든 상관없이 자기가 옳다고 판단하는 일들을 행동에 옮기자고 촉구한다.

지역 환경정화활동을 조직하거나, 국가 또는 더 나아가 지구 전체를 위한 활동을 계획해 볼 수도 있다. 2017년 환경의 날 주제는 인간과 자연을 연결한다는 의미로 ‘Connecting People to Nature’가 선정됐다.

유엔환경계획은 매년 대륙별로 기념행사를 개최하는데 주최국은 전 세계가 당면한 주요 환경문제와 현안들을 널리 알리고, 대중들의 관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노력해왔다.

올해 세계 환경의 날 주최국인 캐나다의 캐서린 멕케나 환경부 장관은 유엔총회 개회식에서 기후변화를 해결하고자 하는 캐나다인의 긍지를 보여주고, 친환경적이고 경쟁력 있는 ‘메이드 인 캐나다’라는 인식을 전 세계에 알리겠다고 공언했다.

캐나다는 심각한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전 지구적 대응을 적극 지지하고 유엔환경계획과 같은 국제 파트너들과 함께 주요 환경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참으로 부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대한민국은 어떤 모습인가. 경제위주의 정책을 펼치며 달려가다 ‘90년대 초 낙동강 페놀유출사고를 계기로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이 퍼지면서 관련 법령과 행정조직이 모양을 갖추고 확대됐다.

그러나 이후 25년여 가까운 세월이 지나도록 여전히 환경은 규제와 단속 위주의 사안별 이슈였고, 사회와 경제, 문화 등 중요한 국가정책에 그 가치가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다.

그 결과 생각과 실천의 괴리를 극복하지 못해 입으로는 환경을 논하지만, 행동은 전혀 다른 모순이 계속되고 있다. 인간과 자연은 연결돼있다. 서로 선순환하기 위해 지켜야 할 선을 지키는 것이 지속가능한 발전이다.

내 권리도 중요하지만, 남들로 인해 혜택을 보는 것만큼 책임을 다하겠다는 시민정신부터 되살려야 할 때다.

편집부  iskimbest@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서울시 건축상 대상 ‘한내 지혜의 숲’
[포토] 도시재생‧스마트시티 특위 ‘도시재생, 스마트시티를 만나다’ 토론회 개최
밤도깨비야시장에서 인생사진을…
[포토] 에너지시민연대, 에너지의 날 3차 거리캠페인 펼쳐
[포토] 수원시, 새 정부 국정운영 정책설명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