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하천분야 드론기술 국제 경쟁력 확인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제2회 하천측량·하상변동조사 드론 경진대회를 4월20일부터 6월7일까지 실시하고 측량분야에 ㈜충청에스엔지 컨소시엄(유콘시스템㈜, 청우기술㈜), 시스템분야에 유콘시스템㈜을 최우수업체로 선정했다.


▲경진대회 현장 모습

측량분야는 총 10개팀(30개 업체)이 참여해 ㈜충청에스엔지 컨소시엄이 측량의 정확성 및 효율성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국토교통부장관 상장을 수상했으며, ㈜고산자 컨소시엄(㈜삼미측량기술단)과 ㈜공간정보 컨소시엄(㈜해양정보기술, ㈜지오스토리)은 우수업체로 선정됐다.

드론 제작 및 시스템분야에서는 총 7개 업체가 참여해 유콘시스템㈜이 드론 기체와 운영시스템의 성능 및 기술국산화의 우수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최우수업체로 선정됐다.

측량분야 우수업체의 결과물은 오차가 평면 10cm, 높이(육상+수중) 30cm 이내로 1차대회 보다 기술이 향상됐으며, 1:1,000 수치지도 제작의 정확도를 충분히 만족할 만한 수준임을 확인했다.

드론 제작 및 시스템분야 평가결과, 드론 운영을 위한 모든 요소를 국산화했으며, 성능면에서도 해외제품에 비해 비행시간(90분), 항속거리(80km) 부문에서 상대적 우위를 점하는 등 세계적 경쟁력을 갖추고 있음이 확인됐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대회를 통해 확인된 민간업체의 기술력을 적극 활용해 2017년 하반기에 하천측량 및 하상변동조사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하천측량 및 하상변동조사를 실시 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경진대회 결과 국내 민간의 드론 제작·시스템 및 측량기술이 세계적 수준임을 확인했으며, 향후 지속적인 기술향상 기회와 국제 교류의 장을 마련해 세계시장 진출을 장려할 계획”이라면서 “일환으로 올해 하반기에 드론기반 하천관리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국제 세미나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ress@hkbs.co.kr



김영애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과 국민안전 위한 전기사업법 개정 토론회
산림복지진흥원-대상, ‘산림치유’ 기부금 전달식 진행
[포토] 2019 제1회 미래지구한국 토론회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