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금강 하류, 종어 복원 가능성 확인”

국립수산과학원이 금강 하류에서 재포획에 성공한 민물고기 종어

<사진제공=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 



[환경일보] 이찬희 기자 =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한때 우리나라에서 사라진 민물고기인 종어를 복원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금강 하류에서 40여년 만에 처음으로 살아있는 종어를 재포획해 종 복원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육질이 연하고 가시와 비늘이 거의 없는 종어는 조선 시대 임금님 수라에 진상되었던 물고기로 그 맛이 뛰어나 단연 최고란 뜻에서 종어(宗魚)라고 불리게 됐다. 지난 1970년대까지 금강과 한강에서 많이 잡혔으나, 1982년 이후에는 거의 잡히지 않아 사실상 국내에서 완전히 자취를 감춘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사라진 종어 자원을 회복하기 위해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 2000년부터 중국에서 들여온 종어를 길러 어린 종어를 생산해오고 있으며, 1세대 양식 종어를 4~5년간 길러 2004년에는 다시 2세대 양식 종어를 얻는 완전양식기술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2007년부터는 지자체(경기·충남·전북·경북)에 어린 종어를 분양했으며, 2009년에는 금강 하류에 5천 마리의 어린 종어를 방류하고, 자연에 잘 정착했는지 지속해서 관찰했으나 한동안 뚜렷한 성과를 확인하지 못했다.

 

그러나 작년 10월 금강 중류(충청남도 부여군 세도면)에서 어린 종어(몸길이 15~20cm) 2000마리를 시험 방류한 후 올해 금강에서 종어 재포획에 성공했다. 발견된 종어는 길이 23cm, 무게 88g가량으로 작년 10월 방류한 장소 근처(충남 부여군 양화면)에서 발견됐다.

 

국립수산과학원 중앙내수면연구소는 방류한 종어 중 일부가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성장해 자연 서식지인 금강에 정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작년 10월 방류한 종어와 올해 잡힌 종어가 유전적으로 같은 개체인지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분석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국립수산과학원은 작년부터 충청남도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라진 으뜸어종 종어 살리기 프로젝트의 목적으로 앞으로도 인공 양식한 어린 종어를 지속 방류하고, 자연에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생태계 조사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봉석 중앙내수면연구소장은 이번 종어 재포획은 국내 하천에서 한때 완전히 사라졌던 종어 자원을 다시 되살릴 가능성을 최초로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며, “종어 인공 양식 및 방류 등 종어 살리기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해 하루빨리 우리 하천에 종어가 되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seanllichan@hkbs.co.kr

이찬희  seanllichan@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찬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7 지속가능발전 보고대회
SL공사, 협력업체와 합동 체육행사
[포토] 제3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포토] '인공위성을 통한 미세먼지 측정과 정보 활용 방안'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